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7:34
연예

'피크타임'도 학폭 터졌다…"부디 대가 치를수 있게"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03.06 22:5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그룹으로 활동 한 '피크타임' 출연진의 학교 폭력 논란이 제기됐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JTBC '피크타임'의 출연진 중 한 명인 A를 언급하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피크타임' 측은 6일 엑스포츠뉴스에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졸업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한 B씨는 "뒤늦게나마 공론화한다"며 A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혔다.

B씨는 "지금은 이미 성인으로 자라난 지가 한참이지만 여전히 머릿속을 헤집듯이 괴롭히는 기억들이 너무나 많다"며 "중학교 1학년부터 3학년까지만 하더라도 제가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일을 수도 없이 떠올리게 했다"며 극단적인 생각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희 집은 그리 좋은 형편이 아니었다. 물은 대부분 찬 물이 나올 때가 많았고, 중 2 후반쯤 되어서야 제대로 따듯한 물이 나오곤 했다. 그러다 보니 어린 마음에 일주일에 1일 길면 2일 정도 못 씻은 날도 있었다는 건 인정한다. 하지만 청결을 유지하려 애썼다"며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가장 주된 놀림이 바로 너 냄새나, 더러워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B씨는 "틈만 나면, 그저 등교를 해도 아 XXX 와서 냄새 XX난다 ㅋㅋ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하며 하루를 시작했다"고 폭로했다.

또 일화를 전하며 "한 번은 장난을 친다며 자신을 잡아보라기에 따라가기 시작했다. 그러다 A가 안 잡히려 문을 강하게 닫다가 제 손가락이 끼어 손톱이 그 자리에서 부풀어 오르고 피가 흐르며 덜렁거리는 정도까지 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너도 이렇게 다치면 울 거다 아플 거다, 하자 내가 안 울면 너 죽여버려도 괜찮느냐는 식으로 이야기했다"며 "그저 몇 년 동안 가스라이팅을 당하며 마음에 안 들면 덤벼라, 맞짱 까자 대신 너 죽일 거다는 식의 소리에 이미 세뇌가 되어 두려움에 떨며 아픈 손을 꼭 쥐고는 조용히 입을 다물었다. 집에 돌아가보니 덜렁거리던 손톱이 툭 떨어지더라. 그때 그나마 남아있던 제 마지막 자존감도 떨어지는 기분을 느꼈다"고 전했다.

B씨는 이후 결국 학교 폭력으로 신고를 했지만 시골 특성상 부모와 아는 사이였기에 '애들끼리 그럴 수 있다'는 식으로 일단락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몇년간 가스라이팅을 당하며 음침한 성격을 가져서 그런것 도 있겠지만, 몇 번이고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걸 고민했다"며 A가 그룹으로 활동할 때는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기회를 줘보자 싶었지만, 그룹으로 활동이 뜸해진 이후 다시금 모습을 드러내는 지금 상황에 구토감마저 느끼며 두려워지기 시작했다"며 '용기를 내서 글을 써봅니다"라고 했다.

끝으로 "시간이 걸리긴 하겠지만, 원하신다면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에 함께 찍은 사진 또한 있습니다. 부디, 부디 대가를 치를 수 있게 도와주십시오"라며 졸업앨범을 함께 게재했다.

사진=JTBC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