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09:53
연예

구척장신 허경희 근육 경련…FC탑걸, '골때녀' 결승 최종 우승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1.26 06:40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FC탑걸이 결승전에서 최종 승리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탑걸과 FC구척장신의 제2회 슈퍼리그 결승전이 그려졌다.

이날 결승전이 진행되는 만큼 다양한 응원군이 경기장을 찾았다. 첫 번째 손님은 FC구척장신 이현이의 남편과 아들이 함께 했고, FC탑걸의 간미연을 위해 베이비복스의 멤버 심은진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심은진은 "파이팅! 잘해! 이겨!"라며 응원을 보냈고, 간미연은 심은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심은진은 "안 다쳐야 될 텐데 자꾸 넘어지더라"며 간미연을 걱정했다.

전반전이 시작되자 FC탑걸은 공격적인 압박을 가해 FC구척장신을 제압했다. 최후방에서 패스를 받은 간미연은 김보경에게 패스했고, 김보경은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캐스터 배성재는 "7연승 중인 FC탑걸, 구척장신을 상대로 결승전 선제골을 만들어 낸다"며 감탄했다. 이어 FC탑걸 주장 채리나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이후 김보경의 패스를 받은 채리나는 그대로 골대로 슈팅했고, FC구척장신 아이린 골키퍼가 공이 미끄러져 놓친 틈을 타 골 찬스를 잡았다. 이에 골키퍼 아이린은 "죄송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마지막 전반전 몇 초가 남지 않은 시간에 FC탑걸 유빈은 중거리슛으로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하프 타임에 FC구척장신 아이린은 "그냥 골 넣게 냅두는 것 같다"고 말했고, 주장 이현이는 "진짜 지기 싫다"고 말했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FC 탑걸 유빈이 근육 경련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이들은 모두 "수비 맡은 유빈이 없으면 위험하다"고 내다봤다. 후반 2분이 되자 FC구척장신 주장 이현이가 코너킥을 쐈고, 허경희가 이를 받아 구척장신의 첫 골을 터트렸다. 기세를 가져왔지만 FC탑걸 김보경이 중거리슛으로 예상치 못한 골을 만들었다.

이후 FC구척장신 허경희는 공을 제대로 슈팅했다. 그는 넘어지며 골을 넣어 4대 2를 만들었고, 허경희는 멀티골을 달성했다. FC탑걸 김보경이 킥인을 했지만 아이린에게 공이 잡혀 들어가지 못했다. 

한편 허경희가 경기가 끝나가는 시점에 근육 경련이 일어나 경기가 중단되면서 송해나가 투입됐다. 후반전이 다 끝나갈 무렵, 김보경이 로빙 슛을 쏘자 달려오던 간미연이 배로 툭 공을 받아쳐 FC탑걸이 5골을 달성해 5대 2로 우승을 거머줬다.

사진 = SBS 방송화면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