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20:37
연예

BTS 지민 "최근 '재벌집 막내아들' 시청…송중기 힘들어 보여" [종합]

기사입력 2023.01.25 18:50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W KOREA'에는 '방탄소년단 지민에게 궁금한 점들을 물었다! 계속해서 웃음 버튼 눌러주는 지민의 화보 촬영 현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지민은 "요즘 개인 앨범 작업하면서 지냈다. 딱히 무슨 일이 없었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지민은 가장 좋아하는 주종에 대해 "소주를 좋아한다. 안주로는 장어도 좋고, 찌개류도 좋고, 삼겹살도 좋다"고 털어놨다. 

이어 "딱히 장르를 가려서 듣지는 않는데 요즘 박화요비 선배님 노래를 정말 많이 듣는다. 그리고 혼네 노래를 많이 듣는 것 같다"고 음악 취향을 공개했다.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을 즐겨 봤다는 지민은 "다들 그거 보길래 저도 봤다. 주인공이 많이 힘들어 보이더라"며 "요즘 '카지노'도 보고 있고, 영화는 노트북'을 제일 좋아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민은 준비 중인 앨범에 대해 "거창하고 대단한 앨범은 아니다. 아무래도 제가 혼자서 준비하는 앨범이다 보니까 부담은 많이 된다. 제가 2년 정도 시간을 겪으면서 느꼈던 감정들이나 생각들을 시간별로 되짚어 보는 앨범, 제 자신을 되돌아볼 수 있는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혼자 하다 보니까 생각이 많아지고, 결과물이 빨리 나오지 않는다. 멤버들과 준비할 때는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빨리 정리를 했다. 처음 앨범을 준비하다 보니까 '이대로 내도 되는가'라는 생각이 많아져서 팬분들이 기다리셨던 것에 비해 늦게 나오는 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근 있었던 부산 콘서트를 떠올리며 "되게 많은 분들과 한 자리에 모여서 노래 부르고 춤추는 일이 힘들었는데 만나게 돼서 너무 행복했다. 제 직업 특성상 관객과 팬을 만날 수 없다는 게 되게 큰 힘듦으로 다가왔다. 다시 만났을 때 감회는 '행복'이라는 단순한 감정으로 표현할 수 없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사진 = 유튜브 'W Korea'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