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17:57
연예

구척장신 vs 탑걸, 최약체 두 팀의 왕좌쟁탈전…결과는? (골때녀)

기사입력 2023.01.25 10:18 / 기사수정 2023.01.25 10:18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구척장신’과 ‘FC탑걸’의 치열한 왕좌쟁탈전이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제2회 슈퍼리그’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대망의 결승전이 그려진다.

이날 슈퍼리그 우승팀에게는 금메달과 트로피, 명예의 전당 입성은 물론 역대급 초호화 상금이 주어질 것으로 밝혀져 최종 우승팀의 정체에 더욱더 관심이 쏠렸다.

창단 약 2년 만에 첫 우승에 도전하는 ‘FC구척장신’과 승격 이후 슈퍼리그에서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FC탑걸’ 중 챔피언의 자리에 오를 단 하나의 팀은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FC구척장신’의 오범석 감독은 팀의 승리를 위해 무차별적인 ‘공격력 끌올 작전’을 개시한다. 지난 ‘액셔니스타’와 준결승전에서 공격수로 대활약을 보여줬던 ‘허미네이터’ 허경희를 필두로 ‘물오른 슈팅러’ 이현이가 적극적인 공격에 가세할 예정이다.

특히, 두 사람은 빌드업 과정에서 공을 받은 사람이 반대편으로 공을 몰고 가는 일명 ‘공격 자리 체인지’ 전략으로 상대방을 혼란 시킨 후, 득점 찬스를 노린다. 에이스 허경희와 주장 이현이의 합작 플레이가 득점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에 ‘FC탑걸’의 에이스 김보경 또한 적극적인 공격 플레이를 예고했다. 화려한 발재간과 날카로운 슈팅으로 연일 상대의 골망을 위협하던 김보경은 이번 경기에서 재빠른 역습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단 한 번의 기회도 놓치지 않기 위해 공을 잡으면 무조건 슈팅으로 연결시키는 위협적인 플레이로 경기 내내 현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꾸준히 축구 팬들의 사랑을 받는 장지현 해설위원이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슈퍼리그 우승팀을 예측해 눈길을 모았다.

장지현 해설위원은 이번 슈퍼리그 조별 예선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두 팀이 ‘FC탑걸’과 ‘FC구척장신’이라고 밝히며 두 팀의 급격한 성장세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멤버들 개개인의 플레이 스타일 뿐만 아니라 최진철 감독과 오범석 감독의 지도 스타일까지 날카롭게 분석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 과연 장지현 해설위원이 꼽은 우승 예상 팀은 어떤 팀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최약체로 꼽혔던 두 팀의 기적의 플레이는 25일 오후 9시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