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2 13:35
연예

찰떡같은 트렌드지, 새해 인사드립니다 “제 몫까지 복 다 받으세요”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23.01.22 10:0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TRENDZ(트렌드지)가 신년 인사를 전했다.

트렌드지(하빛, 리온, 윤우, 한국, 라엘, 은일, 예찬)는 지난 2022년 1월 5일 첫 미니 앨범을 발매하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2022년 첫 데뷔 남자 아이돌로 큰 주목을 받았던 트렌드지는 지난해 두 장의 미니앨범과 한 장의 싱글까지 총 세 장의 앨범을 발매하고 바쁘게 달렸다. 

특히 지난 11월 발매한 첫 번째 싱글 ‘BLUE SET Chapter. UNKNOWN CODE’를 통해 커리어 하이를 달성, 음반 판매량과 뮤직비디오 조회수 등 자체 기록을 모두 갈아치우기도 했다. 바쁘고도 의미 있는 한 해를 보낸 트렌드지가 설날을 맞아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새해 더 힘찬 발걸음을 예고했다. 





이하 트렌드지와의 일문일답.


Q. 새해 인사 부탁드린다.

예찬) 새해가 밝았는데 모두 복 많이 받으시고 제 몫까지 다 받으시길 바란다. 제 몫의 복은 제가 만들겠다. 건강하게 새해 보내시길 바란다. 

라엘) 많은 분들께서 올해는 원하시는 것들 다 이루시고 행복하고 건강하게 보내셨으면 좋겠다. 작년에 많은 모습 보여드린 만큼 올해도 더 발전하고, 선한 영향력 끼칠 수 있도록 하겠다. 지켜봐 달라. 사랑한다. 

한국)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새해가 찾아온 만큼 이번 해는 좋은 추억으로 가득 채웠으면 좋겠다.

은일) 작년보다 더 행복한 한 해로 가득 차길 바라고, 거기에 저희가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좋은 모습 뽐내드리겠다. 

윤우) 가장 중요한 건 건강이다. 건강하게 한 해 보내셨으면 한다. 저희와 함께 색다른 추억 많이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

리온) 저희 트렌드지로서 맞는 두 번째 설날이다. 이번 두 번째 설날을 보내면서 떡국도 두 배로 드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용돈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 

하빛)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가 계묘년 토끼의 해인데 제가 토끼띠인 만큼, 해피하게 행복한 추억 많이 쌓으실 수 있길 노력할 테니 기대 많이 해 달라. 사랑한다.

Q. 하빛은 토끼의 해를 맞았는데, 올해 활동 펼칠 99년생 토끼띠 중 자신만의 강점이 있다면? 

하빛) 저는 굉장히 많은 반전 매력이 많다. 제 입으로 말하기 쑥스럽긴 한데, 얼굴은 앳된 느낌이지만 몸이 좋다. 또 노래하는 목소리가 허스키한 면이 있어서 그런 것들이 팬분들이 보시기에 반전이 있을 것 같다.  

멤버들) 하빛이 형이 토끼를 닮았다. 마스코트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감히 99년생 중 최고 동안이라고 할 수 있다.






Q. 계묘년 한 해 시작하는 각오.


한국) 트렌드지가 작년보다 더 성장하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2023년이 됐으면 좋겠다. 리더로서 멤버들 잘 이끌고 강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한국이 되겠다. 

라엘) 작년 트렌드지를 돌아보면 많은 추억을 쌓았고 좋은 기회로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한 해였던 것 같다. 올해에는 그걸 발판 삼아서 발전하고, 2023년을 트렌드지의 해로 만들어나가고 싶다.

은일) 라엘이 말대로 작년에 데뷔하고 나서 많은 추억을 쌓았다. 하지만 아직 못해본 것들이 많기 때문에 좀 더 큰 규모로 팬미팅이나 콘서트 등 안 해본 것들을 하면서 좋은 추억을 많이 쌓고 싶다. 

Q. 2023년에 기대하는 점.

윤우) 작년 한 해 동안 강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렸었다. 저희가 다른 콘셉트에도 열망이 있어서 색다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한다. (트렌드지는) 청량한 모습이나 섹시한 모습 다 가능한 찰떡같은 존재다. 

한국) 작년에 ‘AAA 포커스’ 상을 받았다. 올해는 저희가 퍼포먼스 팀인 만큼, 퍼포먼스 관련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

라엘) 작년에 ‘드림콘서트’나 ‘AAA’같은 큰 무대 설 수 있는 기회가 두 번 있었다. 아직도 이두 번의 기회가 잊히지 않는다. 이제 더 많은 기회로 많은 대중에게 트렌드지를 알리고 싶다. 저희가 퍼포먼스가 강한 팀인 만큼 눈에 한 번 담으시면 임팩트가 엄청나다. 큰 무대를 여러 번 서고, 시상식에도 많이 참가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다. 

하빛) 저희가 작년에 처음으로 해외 스케줄을 가봤다. 올해는 좀 더 많이 해외 팬분들을 만나보고 싶다.



([엑's 인터뷰②]에서 계속) 

사진=박지영 기자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