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05:38
연예

12기 영수, "내 얘기 금지" 과한 배려→영숙 "왜 그래요" 난감 (나는 SOLO)[종합]

기사입력 2023.01.19 00:10 / 기사수정 2023.01.19 15:53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나는 솔로' 영수의 독특한 태도가 모두를 당황시켰다. 

18일 방송된 ENA,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커플들의 심야 데이트가 전파를 탔다. 

세 번째는 2대 1 데이트에 나선 영수, 영식, 영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데이트를 하기 전부터 영수는 "저는 두 사람의 꽁냥꽁냥하는 모습을 흐뭇하게 보겠다. 만약에 두분이 잘 안되더라도 저를 선택할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관전자 모드가 될 수밖에 없다"며 과하게 자신없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데이트에 나선 세 사람. 영숙에게 모기약을 뿌려주고, 카디건을 입혀주며 살뜰하게 챙기는 영식과 달리 영수는 시종일관 두 사람과 한 발 떨어져 있는 모습을 보였다.

영식이 "영수님은 나이를 떠나서 너무 재밌으시다"라고 이야기하자 영수는 대뜸 "내 얘기 금지. 왜 이 타이밍에서 내 얘기를 하냐. 내 얘기 하지 말고 자유롭게 얘기하라. 저는 자기소개를 할 때부터 저는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니 저를 크게 상관하지 말라"며 재차 말했다.

영수의 독특한 캐릭터 때문에 분위기는 점차 어색해졌다.

영수는 영숙의 이전 언행들을 하나하나 짚어가며 자신이 왜 안된다고 생각하는지를 설명했다. 영수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영숙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선택했던 이유가 있었는지?"라고 물었다. 이에 영수는 "어쨌든 제가 생각하기에 매력있는 분이라고 생각했기에 선택했다"고 밝혔다.



영숙은 "둘이 독대를 했다면 좀 더 솔직하게 얘기할텐데, 셋이 있으니 말하기가 조심스럽다"고 운을 뗐다. 그러자 영수는 "왜냐하면 그 조심스러움의 대상이 제가 아니니까"라며 계속해서 대화에서 빠지려는 모습을 보여 의문을 자아냈다.

계속된 영수의 넘치는 배려에 영숙은 "왜 그래요"라며 결국 부담스러운 속내를 드러냈다. 계속해서 분위기를 풀어보려던 영식 역시 "냅둬요"라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세 사람의 데이트는 영수의 과한 반응 때문에 빨리 끝나게 됐다.



데이트가 끝나고, 여자 숙소에서는 데이트에 대한 소감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됐다.

영숙은 데이트에 대해 "너무 불편했다. 세 명이 있는 자리에서 둘이서 얘기해라고 하시니까 도저히.."라며 복잡한 감정을 털어놓았다.

사진 = SBS Plus 방송화면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