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5:23
연예

"겨울 보일러 NO, 한 달 용돈 10만 원"…이경규 "받아들여라" (호적메이트)[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1.18 07:10 / 기사수정 2023.01.18 14:50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호적메이트' 이경규, 이예림 부녀가 초절약 부부를 만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 이예림 부녀의 연애 상담소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결혼한 지 4개월 됐다는 남편은 "아내가 겉보기에는 화려한데 엄청 짠순이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남편은 "겨울에 보일러도 튼 적이 없고, 뜨거운 물로 편하게 씻어본 적이 없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에 이예림은 "아내 분도 남편분처럼 찬물로 씻으시냐"고 물었고, 아내는 "머리는 따뜻한 물로 감지만 세수, 양치, 손 씻기 같은 잔잔바리들은 찬물로 씻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남편은 "아내가 씻고 난 물을 모아놨다가 변기에 부어서 재사용한다. 또 썼던 휴지를 기름때 닦을 때 쓴다"며 아내의 절약 정신을 밝혔다. 

이에 조준호는 "저거 IMF 때 하던 거 아니냐"고 놀란 기색을 드러냈다. 

심지어 외식이나 배달 한번 없이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해먹는다고. 

아내는 "그래도 치킨이 먹고 싶을 때 생일에 받은 기프티콘을 활용한다. 위시리스트를 치킨으로 받아서 한 달에 한 번씩 포장으로 시킨다"고 털어놨다.

이경규는 남편을 안타깝게 바라보며 "따뜻한 물 한 번만 쓰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아내는 "양치를 하려고 따뜻한 물을 받기 위해서 보일러를 틀면 시간이 걸리지 않냐. 그사이에 양치가 끝난다. 몇 모금 헹구려고 보일러를 돌리는 게 아깝다"고 반박했다. 

이예림 역시 "보일러를 안 틀면 추우니까 감기에 걸린다. 잔병치레 값이 더 들 수 있는데 괜찮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아내는 "둘 다 아픈 적이 없다. 저는 코로나도 안 걸리고, 독감도 안 걸렸다"며 물러서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한편 남편은 "한 달에 용돈을 10만 원 받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상황이 불리하게 흘러가자 아내는 "저도 조금이다. 휴대폰, 차비 포함해서 22만 원이다. 남편은 회사에서 지급이 되니까 비슷하다"고 해명했다. 

아내는 지나치게 절약하는 이유에 대해 "저희 친정집은 더운 집이다. 보일러가 후끈하니까 항상 반팔에 반바지를 입었다. 그런데 결혼하니까 제 돈으로 내려고 하니 너무 아깝더라. 고추장, 된장, 간장도 다 비싸고 모든 게 다 돈이더라"며 결혼 이후 경제 관념이 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집이 없기 때문에 인서울 집 장만이 꿈이다. 집 장만하고 대출금 상환 마치면 그때 마음 편히 살려고 한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아내의 확고한 신념에 이경규는 "남편에게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다. 그냥 받아들여라. 보통 짠순이 혹은 똑순이라고 표현하는데 부인 분은 똑순이다. 복이라고 생각하셔야 한다"고 말해 아내를 흐뭇하게 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