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0:58
스포츠

'폭풍오열' 네이마르, 충격 발언 "대표팀 복귀, 100% 장담할 수 없다" [카타르 현장]

기사입력 2022.12.10 06:24 / 기사수정 2022.12.10 06:24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충격패를 당한 브라질의 에이스 네이마르(PSG)가 충격 발언을 했다. 

브라질은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1-1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2-4로 패해 탈락했다. 

브라질은 득점 없이 이어진 연장전에서 네이마르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경기 종료 3분 전 미슬라프 오르시치의 패스를 받은 브루노 페트코비치가 극장 동점골을 넣어 승부차기로 향했다. 

승부차기에서 첫 키커 호드리구의 실축을 시작으로 마지막 키커 마르퀴뇨스가 골포스트를 맞히고 실축하면서 브라질은 탈락했다.

네이마르는 탈락이 확정되자 정말 큰 아쉬움에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8강 탈락은 브라질에게도 충격으로 다가왔다. 

네이마르는 경기 후 브라질 언론 글로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미래에 대해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지금 이야기 하는 건 안 좋다. 지금 너무나 감정적으로 올라왔다. 적절치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끝이라고 말하는 것이 나를 몰아붙이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난 아무것도 장담할 수 없다. 이제부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네이마르는 2026 북중미 월드컵 때엔 34세가 된다. 이때가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이 될 수 있지만, 두 대회 연속 8강 탈락은 큰 충격이다. 

네이마르는 "난 대표팀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갖고 싶고 내가 스스로 뭘 원하는지 생각하고 싶다. 난 대표팀에 대해 문을 닫지 않았고 또다시 대표팀에 돌아갈 거라고 100% 확신해 말할 수 없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번 경기에 대해 "악몽이었다. 뭐가 지나갔는지 믿을 수 없다. 이 패배는 정말 오래갈 것이다. 내가 슬픈 이유다. 난 응원과 사랑을 보내준 모든 브라질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고 동료들에게 존중을 전하고 싶다. 불행히도 우리의 꿈을 이루지 못했지만, 이것이 축구의 일부이고 일어난 일이다. 이제 집으로 돌아가 슬퍼하고 아파할 시간이다"라고 전했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