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03:19
스포츠

손흥민, 히샬리송과 감격의 16강 재회…가슴 치며 인사했다 [한국-브라질]

기사입력 2022.12.06 03:57 / 기사수정 2022.12.06 03:57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손흥민과 히샬리송이 월드컵에서 만났다.

손흥민은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브라질전을 앞두고 조규성과 투톱으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 전 왼팔뚝에 주장 완장을 차고, 마스크를 쓴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입장하기 전 동료 태극전사들과 포옹했다.

이어 브라질 선수들이 나오자 브라질 선수 일부와도 인사를 했다.



특히 토트넘에서 함께 뛰는 히샬리송과 웃으며 재회했다. 주먹 인사를 하고, 가슴을 치는 등 서로의 행운을 빌었다. 히샬리송은 손흥민의 마스크도 매만지며 고쳐줬다.

손흥민은 이어 티아구 실바, 알리송 베커 등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선수들과도 인사를 나눴다.

한국은 이번 16강전을 통해 월드컵에서 브라질과 처음 만난다.

사진=AFP/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