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06:03
스포츠

'우리집에선 안 돼' 한화, SSG 우승 확정 저지하고 6연패 탈출 [대전:스코어]

기사입력 2022.10.03 17:31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가 1위 SSG 랜더스의 정규시즌 우승 확정을 저지하고 6연패를 끊었다.

한화는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서 7-4 승리를 거두고 6연패 사슬을 끊었다. 시즌 전적은 45승2무95패가 됐다. 반면 SSG는 88승4무49패가 되면서 우승 확정을 다음 경기로 미루게 됐다.

한화가 SSG 선발 박종훈의 난조를 틈타 1회부터 5점을 내고 달아났다. 정은원의 좌전안타 김태연의 볼넷 후 노시환의 땅볼로 1사 2·3루 찬스를 잡은 한화는 박종훈의 폭투 때 1-0 리드를 잡았다. 이어 터크먼의 볼넷으로 찬스가 계속됐고, 김인환의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김인환에 이어 최재훈까지 안타를 치며 계속된 만루, 장진혁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한화가 한 점을 추가했다. 이어 장운호의 땅볼에 2루주자가 아웃됐지만 그 사이 김인환에 득점에 성공했다. 그리고 박정현의 안타가 나오며 한화가 5-0으로 점수를 벌렸다.



가만히 당할 SSG가 아니었다. 2회초 무사 만루 찬스에서 이재원의 병살타 때 한 점을 만회한 SSG는 3회초 최재훈의 번트안타 후 최주환의 투런포로 한화를 추격했다. 그리고 중전안타를 치고 출루한 한유섬이 김강민의 땅볼과 박성한의 2루타에 홈을 밟으며 스코어는 단숨에 4-5, 한 점 차가 됐다.

SSG가 따라붙자 한화는 3회말 최재훈과 장진혁이 연속 안타로 찬스를 만들었고, 장운호의 땅볼 때 나온 상대 실책을 틈타 한 점을 달아났다. 5회말에는 최재훈의 좌전안타와 장진혁의 희생번트, 박정현의 2루타를 엮어 한 점을 더 냈다. 점수는 7-4.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고, 한화가 리드를 지키고 승리를 가져왔다.

한화 선발 문동주는 타선 지원을 받으며 5이닝 7피안타 2볼넷 8탈삼진 4실점(3자책점)으로 데뷔 첫 승을 올렸다. 이어 정우람과 김범수, 장시환이 홀드를, 강재민이 세이브를 달성했다. SSG는 선발 박종훈이 ⅔이닝 5실점으로 물러난 뒤 오원석이 4⅓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역투, 이어 나온 불펜도 무실점을 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