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5:28
연예

양한나 "동생 양정원에 월급 받아…자존심 상해" (호적메이트)[종합]

기사입력 2022.09.27 23:5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호적메이트' 양정원의 언니 양한나가 불만을 털어놓았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양정원과 아나운서 언니 양한나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양한나는 필라테스센터에서 고객과의 상담을 이어갔고, 양정원은 수업을 진행했다.

양정원은 양한나에게 "상담 어떻게 됐냐"고 물었다. 이에 양정원은 "당연히 등록했지"라며 뿌듯해했다.

스튜디오에서 양정원은 "(양한나가) 상담을 아나운서라서 귀에 쏙쏙 박히게 한다. 지나가다가 왔는데 결제하신다"라며 언니를 자랑했다.

양정원은 양한나에게 "내가 고마운 마음에 월급과 함께 인센티브도 같이"라며 말을 꺼냈고, 양한나는 "월급 보내지 말라니까 왜 보내냐. 여기에 (나는) 너 도와준 거고 진짜 괜찮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양한나는 "월급을 받는다는 게 자존심이 상한다. 언니가 도움을 줘야 하는데 언니가 받는 게 저는 그게 썩 내키지 않더라"라고 털어놨다.

딘딘은 이에 "그걸 모르시네. 줘야지 맘껏 부릴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둘은 식사를 하러 고깃집으로 향했다. 양한나는 "이게 내 점심이다"라며 단백질 셰이크 한 병을 꺼냈다. 양한나는 다이어트로 식단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정원은 이에 "내 것만 시키겠다"라고 말했고, 한우 안심 3인분을 시켰다. 양한나는 양정원에게 "너는 왜 맨날 많이 먹는데 살이 안 찌지?"라며 부러워했다.

그러자 양정원은 "뭘 먹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이지. 많이 먹고 적게 먹고 보다, 어떤 걸 먹느냐, 어떤 걸 언제 먹느냐가 중요하다"라며 계속해서 다이어트에 관한 설명을 늘어놓았다.

양한나는 이에 예민한 모습을 보이며 "아 진짜 교수 아니랄까 봐 밥 먹는데 아미노산 얘기를 하냐"라고 말했다.

한편 '호적메이트'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 MBC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