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22:48
스포츠

'황희찬 선제골' 벤투호, 코스타리카와 1-1 동률 (전반종료)

기사입력 2022.09.23 20:49



(엑스포츠뉴스 고양종합운동장 김정현 기자) 벤투호가 코스타리카에게 동점을 허용하며 전반을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 전반을 1-1로 비긴 채 마쳤다.

한국은 4-1-3-2 전형으로 나섰다. 김승규 골키퍼를 비롯해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윤종규가 수비를 구성했다. 중원은 정우영이 홀로 지켰고 2선은 황희찬, 권창훈, 황인범, 최전방에 황의조, 손흥민이 출격했다.

코스타리카는 4-4-2 전형으로 맞섰다.  에스테반 알바라도 골키퍼를 비롯해 브라이언 오비에도, 오스카르 두아르테, 프란시스코 칼보,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수비를 구축했다. 셀소 보르게스, 제르손 토레스, 다니엘 차콘, 제위손 베네테가 중원을 지키고 맡았다. 전방엔 안토니 콘트레라스,, 조엘 켐벨이 득점을 노렸다.

9분 왼쪽에서 황희찬부터 시작된 패스 연결에 이어 황인범이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수비가 육탄방어로 막았다. 11분엔 김영권이 하프라인에서 볼을 뺏은 뒤 손흥민에게 연결했다. 손흥민이 중앙 먼 거리에서 드리블 후 중거리 슛을 시도했고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17분엔 하프라인에서 볼을 뺏은 뒤 황희찬이 역습 기회를 만들었지만, 그의 슈팅이 수비에게 막혔고 이어진 손흥민의 슈팅도 수비에게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한국이 먼저 득점을 터뜨렸다. 전반 28분 오른쪽에서 윤종규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자유로운 위치에서 정확한 왼발 슛으로 오른쪽 하단을 찔렀다.

34분엔 코스타리카가 한 차례 위협했다.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반대편으로 이어졌고 토레스가 때린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콘트레라스가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볼에 관여하려고 해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취소됐다.

37분엔 왼쪽에서 시작된 한국의 공격이 코스타리카에게 막혔다. 권창훈부터 시작된 공격 상황에서 손흥민의 슈팅, 그리고 권창훈의 회심의 발리슛도 코스타리카의 육탄방어에 막혔다. 

한국은 역습 과정에서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40분 오른쪽으로 공이 이어졌고 토레스의 크로스가 수비를 모두 통과한 뒤 베네테가 골키퍼 앞에서 밀어 넣는 걸 막지 못했다. 

44분엔 다시 ​​​​​빠른 공격 전환 과정에서 황의조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았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에게 막히고 말았다. 추가시간 46분에 다시 코스타리카에게 측면 뒷공간을 노출했고 베네테가 다시 헤더를 시도했지만, 잘못 맞으면서 위기를 간신히 넘겼다. 전반은 그대로 종료됐다.

사진=고양종합운동장 김한준 기자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