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1-26 22:14
연예

서인국 "'늑대사냥' 위해 '살크업'…합숙하며 16kg 찌웠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2.09.20 11:0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서인국이 '늑대사냥' 종두를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배우 서인국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해야 하는 상황 속,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서인국은 인터폴 일급 수배자 종두를 연기했다.

종두는 범죄자들 사이 우두머리인 인물. 이에 서인국은 종구 캐릭터를 위해 살을 많이 찌웠다고. 그는 "기준치가 만약에 '멸망'이라고 치면, '멸망'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그땐 68kg이었다. '늑대사냥' 때는 84~85kg였고"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대본을 봤을 때 충분히 종두의 잔혹성이 나오긴 한다. 하지만 범죄자 집단, 무리에서 우두머리이지 않나. 잔혹성으로도 충분히 설득력이 있겠지만 그 외 다른 것들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싸움을 잘하는 건 합으로 보일 수 있는데, '저 사람 잘 치게 생겼다' 이런 것 있지 않나. '가까이 가면 안 되겠다' 이런 걸 생각해서 살크업을 했다. 쪼개고 몸을 만드는 게 아니라, 헤비급 UFC 선수 보면 두꺼운데 출렁거리지 않나. 그래서 진짜 많이 먹었다"고 털어놓았다. 

'살크업'을 위해 합숙도 했다고 밝혔다. "음문석 씨랑 친한데 제주도 합숙을 갔다. 둘이서. 저는 살크업을 하기 위해서 간 거고, 음문석 씨는 힐링 겸 운동을 하러 간 것"이라는 그는 "2주 동안 프로그램을 짰다. 숙박업소 안에 헬스장이 조그맣게 있는 곳을 찾았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운동하고, 쉬고, 운동하고. 하루 두 번 루틴을 만들었다"며 "하루 다섯 끼를 먹었는데 진짜 힘들었다. 눈 뜨자마자 운동하고 공기밥 하나에 계란 7개를 넣어서 간장비빔밥을 먹고, 그걸 3시간 주기로 했다. 몸이 점점 커지는 게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개인적으로 아쉬운 건, 화면으로 봤을 때랑 거울로 봤을 때 엄청 커졌다고 생각했는데 타투를 하니까 음영이 생기더라. 그래서 제가 생각한 것보단 슬림하게 나왔다"는 말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늑대사냥'은 21일 개봉한다.
 
사진 = TCO㈜더콘텐츠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