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00:50
스포츠

'6위 역전? 어림없지' 두산, NC 꺾고 3연패 탈출 '기사회생' [잠실:스코어]

기사입력 2022.08.12 21:52



(엑스포츠뉴스 잠실, 윤승재 기자) 6위 두산 베어스가 탄탄한 수비와 대타 쐐기포에 힘입어 기사회생했다. 

두산은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7-1로 승리, 3연패에서 탈출했다. 3연전에서 루징시리즈를 기록하긴 했지만, NC에 0.5경기 차까지 쫓기던 승차를 다시 벌리면서 6위 자리를 지켰다. 

선발 스탁이 7이닝 동안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강승호가 대타 3점포를 쏘아 올리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NC는 선발 루친스키가 6이닝 1자책(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타선이 응답하지 않았다. 마티니와 권희동이 멀티안타를 때려냈지만 점수차를 좁히진 못했다. 

먼저 웃은 팀은 두산이었다. 2회말 선두타자 페르난데스와 양석환의 연속 안타, 박세혁의 땅볼로 1사 1,3루를 만든 두산은 안재석의 적시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상대 우익수의 포구 실책으로 1사 2,3루 기회를 이어간 두산은 김재호의 희생플라이로 2-0을 만들었다.



두산은 3회말 선두타자 정수빈의 안타로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도루를 시도하던 정수빈이 견제에 걸리며 아웃됐고, 다음 타자 김인태가 2루타를 쳤지만 누상에 주자는 없었다. NC가 실점 위기를 막아냈다. 

숨을 돌린 NC는 4회초 1점을 따라 붙으며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박건우의 몸에 맞는 볼과 마티니의 안타, 권희동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이어진 무사 1,2루에서 이명기의 번트 타구가 포수-3루수-1루수 병살로 이어지면서 흐름이 끊겼다. 

NC는 이명기의 번트 타구를 두고 파울을 주장하며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원심이 유지됐다. 이후 노진혁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2사 1,2루를 만들었지만 후속타는 없었다. 동점의 기회를 놓친 NC였다. 

위기를 넘긴 두산은 7회말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 박세혁과 안재석이 볼넷과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1사 후 두산이 대타 카드를 꺼내 들었고, 대타로 나선 강승호가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5-1까지 달아났다. 



NC는 8회초 선두타자 손아섭의 볼넷과 마티니의 2루타, 권희동의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대타 양의지가 삼진으로 물러나고, 노진혁이 8구 승부 끝에 1루수 땅볼로 세 번째 아웃 카운트가 만들어지면서 추격이 무산됐다. 

그 사이 두산이 8회말 더 달아났다. 선두타자 허경민과 페르난데스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를 만든 두산은 조수행의 적시타와 상대 폭투로 2점을 더 달아났다. 승부는 이대로 끝이 났고, 두산이 7-1로 승리하면서 6위 자리를 지켜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