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09:46
연예

'위암 투병' 김민교 "'마지막 승부' 수입 無…생계형 가수였다" (특종세상)[종합]

기사입력 2022.08.12 06:0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가수 김민교가 위암 투병 이후 근황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가수 김민규가 출연했다. 김민교는 1994년 곡 '마지막 승부'로 가요 프로그램 5주 연속 1위를 할 만큼 큰 인기를 누렸던 가수다.

하지만 김민교는 최고의 전성기에 찾아온 위암 선고로 돌연 모습을 감췄다.

'특종세상'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김민교의 근황을 포착했다.



28년이라는 긴 공백 동안 그는 어떻게 활동했을까. 김민교는 "거의 10년 가까이 미사리 카페, 나이트클럽, 심지어는 슈퍼마켓에서도 박스 몇 개 위에다 올려놓고 노래 부르고 했다. 먹고 살아야 하니까"라고 전했다.

트로트 가수 이병철과 휴게소를 무대 삼아 활동 중이라는 김민교는 "전국의 휴게소를 몇군데 하는데, 지나가다 눈에 띄면 다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 혼자 하기에는 선이 있다. 한계를 뛰어넘기가 안되더라"라며 "우리 정말 지금은 한눈팔지 말고 더 절실하게 한번 해보자는 그런 생각이 컸다"고 덧붙였다.

김민교는 '마지막 승부'로 전성기를 누릴 때 순탄한 삶을 살지 못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연희동에 건물을 샀다는 소문이 있었다. 건물을 사기는 했는데, 제가 산 것이 아니라 사무실에서 샀다. 금전적인 수입은 전혀 없었다"며 "10년 동안은 그냥 생계형 가수였다. 먹고살기 너무 힘들어서 계속 공연만 했다. 방송은 전혀 안 했다"고 전했다.

김민교는 위암 선고를 받았을 당시를 떠올리며 "정말 어떻게 나한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을까 어마어마했다. 저희 아내나 저나 많이 울고, 그 후부터는 이제 모든 활동을 다 접었다. 계속 내 몸에만 집중했다"고 말했다.

김민교는 위내시경 정기검진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위 절제로 인해 다른 사람보다 위가 작은 김민교는 위 점막층이 파인 상태였다. 의사는 규칙적 식사와 자극적 음식은 피하라 진단했다.

끝으로 김민교는 "정말 저 가수는 열심히 사는 가수, 노래 잘하는 가수, 밝은 느낌의 에너지를 주는 가수로 남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사진=MBN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