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22:18
스포츠

'빙속 괴물' 김민석, 음주운전 사고로 국가대표 자격정지

기사입력 2022.08.08 19:43 / 기사수정 2022.08.09 09:59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음주운전 사고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이 '국가대표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과 정재웅(이상 성남시청), 정재원(의정부시청), 정선교(스포츠토토) 등은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연맹 사무실에서 열린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이하 공정위)에 출석, 공정위로부터 해당 징계를 받았다. 

네 선수는 지난달 22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선수촌 인근에서 식사 중 음주를 한 뒤, 정재웅이 운전한 김민석 소유의 승용차를 타고 진천선수촌에 복귀하다 촌내 보도블럭 경계석에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 과정에서 정재웅도 음주운전을 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에 연맹은 대한체육회 조사 내용과 진술서 등을 바탕으로 음주운전 사고를 낸 김민석과 음주운전을 한 정재웅, 음주 사실을 인지한 뒤 차량에 동승한 정재원, 정선교를 징계 대상으로 올려 8일 공정위원회를 통해 징계를 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공정위는 김민석에 대해 "음주운전 및 음주소란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체육인의 품위를 훼손했다"라며 "다만 김민석은 올림픽 메달 등 포상 실적을 고려해 양형 조처했다"라면서 국가대표 자격 정지 1년 6개월 징계를 내렸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타 종목과 비교했을 때 결코 징계 기간이 짧지 않다. 선수를 보호하기 위해 솜방망이 처벌을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음주 후 운전대를 잡은 정재웅은 국가대표 자격 정지 1년을 받았다. 함께 동승한 정선교는 6개월, 정재원은 2개월의 국가대표 자격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정재원의 2개월 처분에 대해선 "(정재원이) 무슨 차를 타고 복귀했는지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취한 상태였다고 한다. 인지하지 못했다는 점을 고려해 징계 수준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또 김진수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 역시 선수단 관리 부주의를 이유로 징계 대상에 포함, 자격 정지 1년을 받았다. 

김민석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올림픽 1,500m 동메달을 따내며 이름을 알린 뒤, 2022 베이징 대회에서도 같은 종목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빙속 괴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아울러 지난달 열린 성적 우수 포상 수여식에서 2021-2022시즌 스피드스케이팅 최우수선수상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음주 운전 사고로 명예가 실추됐다. 

한편, 이날 공정위원회에 참석한 김민석은 "이런 일을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정재웅은 음주운전 여부를 추후에 말한 이유에 대해 "(처음 진술서를 썼을 땐 음주운전 사고) 사건과 관련한 내용만 작성하면 되는 줄 알았다"며 "숨기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민석과 함께 차량에 동승한 정재원은 동료의 음주운전을 말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당시 취해있어서 말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어떻게 들어왔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라면서 "많은 관심을 주신 만큼 더 성실히 훈련에만 전념했어야 했는데,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