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6 19:03
스포츠

'골 가뭄' 끝낸 김천 김태완 감독 "전역자들 감사하다...후임들 잘 이어나가야"

기사입력 2022.08.05 21:41 / 기사수정 2022.08.05 21:42



(엑스포츠뉴스 성남, 김정현 기자) 골 가뭄에서 벗어나 대승을 거둔 김태완 김천상무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김천은 5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김천은 이날 승리로 10위로 올라섰다.

김태완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병장들에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조규성, 권혁규, 연제운에게 감사하다. 속이 시원하면서도 한편으로 답답함을 느낀다. 오늘 마지막으로 조규성이 전역하는데 나머지 선수들이 그만큼 하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 싶다. 최선을 다해줘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경기 전에 지난 제주전처럼 네 골 정도 넣었으면 싶었다고 말했던 김 감독은 “마지막에 득점이 추가됐다. 힘든 경기였고 골대를 맞는 경기도 있었다. 운이 많이 따랐던 경기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천에서 마지막 경기를 뛴 조규성이 선제골을 포함에 공격포인트 3개를 쏟아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제 조규성 없이 공격진을 꾸려야 하는 김 감독은 "전반 시작 때 선제골을 넣었는데 이제 (김)지현이도 그렇게 해야 할 것 같다. 김경민도 두 번째 골을 넣을 때 스피드를 활용하는 플레이를 했는데 그런 걸 자주 보여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김천은 조규성을 비롯해 팀을 떠나는 선수들이 잘해줬고 이제 남은 선수들로 순위 싸움을 해야 한다. 김 감독도 “후임들이 또 이어나가야 한다. 잘 해줄거라고 생각한다. 뭉치는 힘이 있기 때문에 새롭게 정비하면 잘 될 거라고 생각하고 있고 기대하고 있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역 앞둔 선수들에게 경기 전에 한 이야기가 있는지 묻자 “본인들이 오늘까지 각오를 하고 있었다. 그.과정에서 준비를 했고 오늘 피날레를 잘 장식해줬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