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8 04:13
연예

'연상연하' 류현경·박성훈, 6년 열애 마침표…연인에서 동료로 [종합]

기사입력 2022.08.05 18:3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배우 류현경과 박성훈이 6년 공개 열애 마침표를 찍었다.

5일 류현경과 박성훈 소속사는 두 사람의 결별 소식을 전하며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 두 배우에게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류현경과 박성훈은 지난 2017년 3월 공식 열애를 알렸다. 두 사람은 2016년 연극 '올모스트메인'에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인연을 이어오다 연인으로 발전했다.



당시 두 사람의 열애 소식에 많은 대중의 응원과 관심이 쏟아졌고,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커뮤니티에는 이들의 이름이 도배가 되는 등 많은 화제를 불러모았다.

이후 박성훈과 류현경은 공식석상에서 서로의 존재를 조심스럽게 언급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변함없이 끈끈한 애정을 드러냈다.



2018년 'KBS 연기대상'에서 박성훈은 남자 신인상을 수상, "늘 내게 큰 힘이 돼주는 류현경 배우에게 감사하다"며 직접적으로 언급해 시선을 모았으며 류현경 역시 영화 '기도하는 남자' 인터뷰에서 연인 박성훈에 대한 물음에 솔직하게 답하기도 했다.

특히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반려견의 이름을 따 박스아범, 박스어멈으로 설정할 정도로 애정을 과시했었다. 또 박성훈은 류현경의 영화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며 '존경하는 원로배우 류현경 님을 응원합니다'라며 다정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두 사람의 갑작스러운 결별 소식에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류현경은 1983년생으로 올해 40세다. 류현경은 1996년 SBS 드라마 '곰탕'으로 데뷔해 '김약국의 딸들', '남편한테 김희선이 생겼어요', 영화 '신기전', '방자전',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등에 출연했다.



박성훈은 1985년생으로 올해 38세다. 박성훈은 2008년 영화 '쌍화점'으로 데뷔해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 '모범생들', '유도소년', 드라마 '쓰리데이즈', '육룡이 나르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출사표' 등에 출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류현경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