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5 02:48
연예

'왜 오수재인가' 황인엽 "진심으로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 종영 소감

기사입력 2022.07.23 10:22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왜 오수재인가' 황인엽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가 23일 막을 내리는 가운데, 소년기 한 살인 사건으로 인해 운명이 바뀐 로스쿨생 '공찬'을 연기한 황인엽이 뜻깊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황인엽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전작에서는 볼 수 없었던 한층 성숙해진 캐릭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 초반 밝고 당찬 모습으로 풋풋한 설렘을 선사했다면, 10년 전 김동구 사건의 전말이 밝혀지는 후반부에서는 갈등, 고뇌와 혼돈을 극복하고 성장해나가는 과정과 함께 다채로운 감정선이 펼쳐졌다.

살인자 꼬리표가 붙은 이름 김동구와 새로운 삶을 안겨준 공찬. 두 이름을 품은 황인엽은 슬픔과 분노, 두려움 등의 어두운 감정부터 자신을 믿어준 오수재(서현진 분)에 대한 절대적 믿음, 애틋한 진심까지 여러 감정이 뒤섞이고 교차하는 인물의 심리를 노련하게 소화했다.



황인엽은 소속사를 통해 긴 여정을 마치는 아쉬움 담긴 소회를 남겼다. 그는 “그동안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를 시청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작년 가을부터 올해 여름까지 공찬으로 살아갈 수 있고 연기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함께했던 모든 선배님 그리고 동료 배우분들과 또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생하신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새로운 모습,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왜 오수재인가' 최종회는 2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스튜디오S·보미디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