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20 04:47
연예

"유재석과 케미 안 맞나?" 이수근, 강호동과 불화설 해명

기사입력 2022.07.07 09:21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개그맨 이수근이 강호동과의 불화설을 언급했다.

이수근은 지난 6일 오후 8시 네이버 NOW.를 통해 공개된 예능 콘텐츠 '걍나와'의 다섯 번째 게스트로 출연해 MC 강호동과 최강 콤비로서의 활약을 펼쳤다.

이수근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에버랜드 '소울리스좌'의 노래를 개사해 부르며 높은 텐션으로 등장했다.

강호동이 "섭외를 했는데 거절을 한 이유가 있나요?"라고 하자 이수근은 "내가 나가서 1화를 해버리면 그 이후 나오는 게스트들은 무슨 의미가 있나요?"라고 당차게 대답했다. 이어 강호동이 억지로 불렀을 것이라는 이야기에는 사실이라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오프닝과 함께 이수근과 강호동의 과거 스토리가 이어졌다. 지난 2008년 KBS 2TV '1박 2일' 해남 편에서 화제가 됐던 '병풍 치워' 영상에 대한 해명으로 이수근은 "맞지 않았고, 때리기 직전에 도망 나온 거죠"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은 "오해가 많아서 매우 억울했어요"라며 속마음을 밝혔고 이에 이수근은 "실제로 맞고 살았으면 이 자리에 어떻게 있겠어요"라고 솔직하게 대답을 이어가며 서로를 향한 두터운 신뢰가 있기에 할 수 있었던 연출임을 알렸다.



강호동은 이수근에게 와인을 건네며 본격 토크를 시작했다. 약 2만여 개의 질문들 중 첫 번째 질문으로 이수근은 '개그콘서트에서 김병만 vs 정종철 vs 이수근 누가 제일 크고 누가 제일 작나요?'라는 질문을 뽑았다.

이에 "정종철이랑은 제대로 재 본 적이 없었어요. 병만이는 저보다 확실히 작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강호동은 콤플렉스를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키 컸으면'이라는 코너로 승화시켜 많은 인기를 얻은 이수근에 대해 칭찬했다.

이어 다음 질문으로 '1박 2일' 시절 이수근이 직접 지식iN에 올렸던 질문인 '안녕하세요. 이수근입니다'를 골랐다. 그 시절을 추억하며 이승기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걍나와' 출연을 제안해 끊임없는 웃음을 전했다.

또 '연예 대상에서 이수근 수상소감할 때 강호동 빼고 얘기한거요. 왜 그런 거죠?'라는 질문에 이수근은 생방송 특성상 마지막으로 언급하려다 시간 관계상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풀어내며 유쾌하게 답변했다. 수상소감에 대한 이야기를 제외한 다른 불화설에도 약 15년 만에 해명해 쌓여있던 오해를 풀어냈다. 

이어서 '이수근과 유재석은 케미가 안 맞나요?'라는 질문을 고른 이수근은 "해보질 않았는데 어떻게 알아요?"라며 유재석에게 "10편이라도 한번 해보자니까요"라는 농담 섞인 멘트로 촬영을 제안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비롯해 '무엇이든 물어보살 프로그램에 서장훈, 이수근 씨는 실제 무속인인가요?', '이수근하고 이수만 회장님 하고 가족인가요?'라는 질문에 센스 있는 답변을 이어가며 강호동과의 특급 케미를 보여줬다. 

이수근은 이날 촬영에서 이병헌, 이승기, 유재석, 조세호, 이수만, 서장훈 등 여러 셀럽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걍나와'의 출연을 제안했다. 이외에도 노련한 입담과 강호동과의 오랜 호흡에서 나오는 이야기들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해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

'걍나와'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네이버 NOW.에서 방송된다.

사진=네이버NOW. ‘걍나와’ 화면 캡처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