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20:57
연예

지연수, 일라이 재결합 거부에 눈물 "왜 사랑한다고 했어?" (우이혼2)

기사입력 2022.06.24 23:39 / 기사수정 2022.06.24 23:39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일라이가 재결합을 원치 않는 모습을 보이자 지연수는 눈물을 흘렸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는 재결합을 두고 일라이와 지연수가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여기서 살지 나가서 살지 고민을 많이 해봤는데 내 생각에는 집을 얻어서 사는게 나을 것 같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일라이는 "민수하고 같이 안살고?"라고 물었다. 일라이는 그렇다고 답하며 "민수랑 같이 살기 싫어서 그런게 아니고 내가 나가서 살아야 민수가 더 행복할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둘은 계속해서 대화를 이어갔고, 일라이는 "난 우리가 동일한 생각이었으면 좋겠는데"라며 재결합을 원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지연수는 눈물을 보이며 "들떴었나봐. 민수처럼 나도"라고 말했다


그러자 일라이는 이에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한숨을 쉬었다. 그러면서 "'네가 여기 있었으면 좋겠어' 아니면 '네가 여기 있는게 익숙해졌나봐. 라고 말하면 되는데 '들떠있었나 봐'라고 말하면 내가 뭐라고 반응하냐"라며 화를 냈다.

지연수는 "내가 얘기를 시작하기만 하면 화를 내냐"라며 반박했다. 이에 두 사람은 갈등이 극에 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근데 나한테 왜 그런거냐"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쁘다그러고 사랑한다 그러고"라고 말했다.

일라이는 "예뻐. 사랑한다고 한거? 민수 엄마니까 사랑한다고. 내가 너를 싫어해서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