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9 14:54
연예

솔라, 뮤지컬 악플 고민…"옥주현 언니와 같이 하다 보니" (용진건강원)[종합]

기사입력 2022.06.24 10:48 / 기사수정 2022.06.24 16:47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솔라가 뮤지컬과 관련된 고민으로 시선을 모았다.

23일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에는 "솔라의 공개 구인!! 고민 상담하러 와서 사람을 찾으시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용진을 찾은 솔라는 자신의 고민 세 가지를 털어놓았다. 솔라는 먼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솔라시도'와 관련된 고민으로 시선을 모았다. 편집과 구인과 기획에 대해 이용진에게 질문한 솔라는 뮤지컬 '마타하리'와 관련된 고민도 함께 전했다.

'마타하리'로 뮤지컬 첫 도전에 나선 솔라는 첫 무대 전부터 많은 걱정이 있었다고 한다. 솔라는 "제가 뮤지컬을 연습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그분들이 자주 가는 커뮤니티가 있다, 그 커뮤니티는 네가 공연이 시작되면 절대 보지 말아라. 안 좋은 이야기도 있으니 보지 말아라'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첫 공연 끝나자마자 봤다"라며 시선을 모았다. 


솔라의 말에 이용진은 "회사도 나쁘다 존재를 알려주지 말아야 했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가비는 큰 공감을 하며 "나도 그랬다. 나도 '스우파'로 방송에 첫 출연하지 않았냐. 반응이 너무 궁금했다"라고 말했다. 가비 역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트'로 첫 방송 활동을 나선 뒤 커뮤니티 반응을 살폈던 것이다.

솔라는 가비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안 보면 궁금해서 미쳐버릴 것 같았다. 처음이니까 사람들 반응이 궁금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용진은 "가장 신경 썼던 질문이 뭐냐"고 질문했다.

솔라는 이용진의 질문에 옥주현을 언급했다. "옥주현 언니랑 같이 하다보니까 (비교는) 너무 당연하다. 탑에 계신 분이다"라는 말로 안타까움을 전한 솔라는 "'일단 솔라는 거른다'라는 댓글이 마음이 아팠다. 그냥 한 번 보고서 이야기를 했으면 차라리 내가 뭔가 이런 게 부족하구나 하는데 (아쉽다)"라고 이야기했다. 

냉정한 댓글들에 상처를 받은 솔라에게 이용진은 "처음이니까 그렇다. 냉정한 관객의 마음을 사기 위한 방법이다. 하면서 그런 걸 줄여가는 거다"는 말로 위를 전했다. 이어 "(댓글은) 이번 작품까지만 봐라. 다음 작품은 다음 작품이 끝난 다음에 댓글을 봐라"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용진의 솔루션을 들은 솔라는 "댓글 보는 건 이번 작품까지만 하겠다. 다음 작품부터는 자제하겠다"고 대답했다. "댓글로 상처 받는 인생을 살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이용진의 진심어린 위로에 솔라는 크게 감동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 솔라 인스타그램, 옥주현 인스타그램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