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1 20:17
연예

이무진, '신호등' 히트에도 덤덤…"'참고사항'은 '참고사항'" [종합]

기사입력 2022.06.23 18:10 / 기사수정 2022.06.23 18:07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신호등'은 '신호등'이고 '참고사항'은 '참고사항'입니다."

이무진의 데뷔 후 첫 미니앨범 '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Room Vol.1'은 이무진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후의 이야기들을 가장 잘 보여주는 형상인 '자취방'을 모티브로 여는 'Room'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이다. 유년 시절부터 대학 입시, 데뷔 이후에 걸친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를 다채로운 자작곡 5곡에 담아내 '완성형 아티스트' 면모를 보여주겠다는 포부다.

특히 이번 앨범은 지난해 5월 발매한 첫 자작곡 '신호등'이 차트에서 큰 사랑을 받은 뒤 처음으로 발매하는 앨범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차트에서 롱런하며 '메가 히트'를 기록한만큼, 신곡에도 큰 기대가 쏠려 있는 상황.

이에 대해 이무진은 "많은 분들이 그렇게 예측을 해주신다. 워낙 좋은 성적을 거뒀다보니 성적 부담이 클 것 같다고 하시는데, 어떻게 말해야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별로 성적에 관심 갖고 싶지 않다"며 "제가 세상에 이야기하고 싶은 마이너한 음악도 있고, 다크한 장르가 취향이기도 하다. 먼 훗날 대중성을 신경 쓰지 않고 노래를 낼 때를 생각하면 지금 성적을 신경쓰고 싶지 않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무진은 "'신호등'은 '신호등'이고 '참고사항'은 '참고사항'이다. 별로 관계가 없다"며 "성적이 높든 낮든, 가요계에 들어오고 나서 한 번도 그런 것에 신경 쓴 적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타이틀곡 '참고사항'은 진정한 가르침을 주는 선생님이 아닌,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에게 외치는 곡이다. 주변의 수많은 강요나 가르침을 단지 '참고사항' 정도로만 흘려듣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애티튜드를 담았다. 

이무진은 "부담이 있었다면 '참고사항'이라는 곡을 타이틀로 내놓지 못했을 거다"라며 곡에 대한 대중의 반응을 예상, 재차 음원 성적에 대한 부담이 없었음을 강조했다. 그는 "(곡 내용에) 반 정도는 공감하고, 반 정도는 '이게 무슨 말을 하는 거야', '왜 반항하지' 이렇게 느껴질 수도 있을 거다. 히트를 목표했다면 양쪽 다 좋아할만한 노래를 썼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한 이무진은 이번 앨범의 목표가 자신이 추구하는 앞으로의 음악 인생과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인생 목표는 사람냄새 나는 아티스트로 남는 거다. 꽤 좋은 음악을 남겼고, 하고픈 이야기를 했고, 공감되는 게 있었다는 가수 겸 작곡가로 남고 싶다"며 "(이 앨범이) 그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가는 한 걸음이 되어주길 바란다. 이 곡으로 인해 이무진의 이야기는 이렇구나 공감만 해준다면, 취향에 맞아 들어주신다면 목표 완수"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무진의 첫 번째 미니앨범 'Room Vol.1'은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

타이틀곡 '참고사항' 외에도 어느새 순수함을 잃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담은 '우주비행사', 뮤지션을 꿈꿨던 시작의 공간인 '8번 연습실', 미움을 주제로 한 '욕심쟁아', 대학에서의 소중한 추억에게 안녕을 건네는 '자취방'이 수록됐다.

사진=김한준 기자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