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2:37
스포츠

9명의 한국인 파이터 ROAD TO UFC 출전...UFC 계약 놓고 대결

기사입력 2022.06.08 17:47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9명의 한국인 파이터들이 UFC 진출에 도전한다.

UFC는 오는 9일과 10일 양일에 걸쳐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아시아 최고의 유망주들이 경쟁하는 ROAD TO UFC를 개최한다. ROAD TO UFC는 승자만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토너먼트로 우승자는 정식으로 UFC와 계약한다.

이번 토너먼트에는 플라이급, 밴텀급, 페더급, 라이트급 4개 체급에 걸쳐 32명의 선수가 경쟁한다. 여기에 더해 8명의 선수는 논-토너먼트 단판승부를 벌여 UFC 진출을 타진한다. 한국에서는 총 9명의 선수가 ROAD TO UFC에 출전한다. 먼저 7명의 선수가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플라이급에는 전 더블지FC 플라이급 챔피언 박현성(김경표짐)과 최승국(코리안좀비MMA)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밴텀급에선 전 로드FC 밴텀급 챔피언 김민우(모아이짐)가 우승을 노린다.

페더급엔 전 로드FC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센짐)과 더블지FC-AFC 통합 페더급 챔피언 홍준영(코리안좀비MMA)이 출전한다. 라이트급에선 더블지FC-글래디에이터 라이트급 챔피언 기원빈(팀파시), 전 히트 라이트급 챔피언 김경표(김경표짐)가 출사표를 던졌다.

그리고 스트로급 서예담(파라에스트라 청주)과 더블지FC-AFC 통합 웰터급 챔피언을 지낸 김한슬(코리안좀비MMA) 2명은 논-토너먼트 단판승부에 나선다.

모든 파이터들은 입을 모아 종합격투기(MMA)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 UFC에 진출하기 위해 대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UFC에는 각 체급 세계 정상급 강자들이 한데 모여 진정한 최강을 가린다.

김경표는 “UFC 진출은 운동을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홍준영 또한 “UFC에 가려고 이 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고, 서예담은 “모든 MMA 선수들의 버킷 리스트”라고 표현했다.

출전 선수들은 토너먼트 우승과 UFC 계약을 자신했다. 이정영은 “UFC에 꼭 가야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우승에 집중하고 있다”고 의지를 보였다. 김민우 역시 “이번 토너먼트에 우승하려고 출전했고, 자신 있다”고 말했고, 박현성 또한 “무조건 우승하려고 출전했다. 마음속에는 우승뿐이다”고 확신을 드러냈다.

한편 한국 최초 UFC 타이틀 도전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은 이번 대회에서 감독으로 제자들을 이끌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찬성의 코리안 좀비 MMA에서는 최승국, 홍준영, 김한슬과 기원빈 총 4명이 이번 대회에 참전한다.

기원빈은 팀파시 소속이지만 이번 대회는 사정이 생겨 코리안 좀비 MMA와 함께 하고 있다. 그는 “원래 (정)찬성이 형하고 친분이 있었다. 내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코리안 좀비 MMA에서 훈련한 이유를 설명했다.  

에피소드 1&2에 출전하는 한국 파이터들은 8일 무사히 계체를 마쳤다. 김민우는 상대 샤오 롱(중국)이 건강 문제로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게 된 이후 대체 선수를 구하지 못해 부전승으로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그는 135.5파운드(61.46kg)로 밴텀급 계체에 성공해 부전승 자격을 얻었다.

한국 선수로 가장 먼저 준결승에 진출한 김민우는 “많은 팬들이 응원해준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했지만 예선전은 이렇게 흘러갈 운명이었나 보다. 준결승 때 두 배로 훈련해서 UFC 계약서를 가져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에피소드 1에서 인도네시아의 라마 슈판디와 맞붙는 최승국은 126파운드(57.15kg)로 플라이급 한계 체중을 꽉 맞췄다. 기원빈은 155.5파운드(70.53kg)로 라이트급 계체를 통과했다. 그는 바라진(중국)의 대체 선수로 들어온 주짓떼로 카시무라 진노스케(일본)와 실력을 겨룬다.

에피소드 2 메인 이벤트에서 레슬러 스타일의 마츠시마 코요미(일본)와 격돌하는 홍준영은 146파운드(66.22kg)로 페더급 한계 체중을 다 채웠다.

ROAD TO UFC의 오프닝 라운드는 UFC 275: 테세이라 vs 프로하즈카의 파이트 위크인 9일과 10일 에피소드 4개로 나뉘어 오후 3시 30분부터 9시까지 진행된다. 국내에서는 tvN 스포츠와 티빙(TVING)을 통해 생중계된다.

다음은 에피소드 방송 날짜와 대진이다.

ROAD TO UFC 에피소드 1, 6월 9일 (국적, 계체결과) 
페더급, 이 자 (중국, 145.5) vs 사스 케이스케 (일본, 145.5) 
라이트급, 기원빈 (한국, 155.5) vs 카시무라 진노스케(일본, 152)  
밴텀급, 마이마이티투오흐티 케레무아일리 (중국, 136) vs 카자마 토시오미 (일본, 135) 
플라이급, 최승국 (한국, 126) vs 라마 슈판디 (인도네시아, 125) 
논-토너먼트 라이트헤비급, 장 밍양 (중국, 206) vs 투코 토코스 (영국, 206) 

ROAD TO UFC 에피소드 2, 6월 9일 
페더급, 홍준영 (한국, 146) vs 마츠시마 코요미 (일본, 145.5) 
플라이급, 치우 륀 (중국, 126) vs 월렌 델 로사리오 (필리핀, 124) 
라이트급, 제카 사라기 (인도네시아, 153) vs 파완 만 싱 (인도네시아, 155) 
논-토너먼트 플라이급, 숀 에첼 (호주, 126.5) vs 우치다 타케루 (일본, 125.5) 

ROAD TO UFC 에피소드 3, 6월 10일 
페더급, 이정영 (한국) vs 시에 빈(중국) 
플라이급, 호리우치 유마 (일본) vs 톱 키우람 (태국) 
라이트급, 안슐 주블리 (인도) vs 우사미 쇼 패트릭 (일본) 
밴텀급, 나카무라 린야 (일본) vs 구군 구스만 (인도네시아) 
논-토너먼트 여성 스트로급, 서예담 (한국) vs 요세핀 크누트손 (스웨덴) 

ROAD TO UFC 에피소드 4, 6월 10일 
밴텀급, 노세 쇼헤이 (일본) vs 우리지부렌 (중국) 
라이트급, 아시키어바이 지넨시비에크 (중국) vs 김경표 (한국) 
페더급, 뤼 카이 (중국) vs 앙가 한스 (인도네시아) 
플라이급, 박현성 (한국) vs 제레미아 시레가 (인도네시아) 
논-토너먼트 웰터급, 존 아다하 (필리핀) vs 김한슬 (한국) 

※모든 대진은 실시간이며 변경될 수 있다. 

사진=UFC 제공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