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4:01
연예

나한일-유혜영, 재결합하나?...'은혼식' 올린다 (우이혼2)

기사입력 2022.06.02 10:50 / 기사수정 2022.06.02 10:25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우이혼2' 나한일이 유혜영에게 세 번째 결혼식을 제안했다.

3일 방송되는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 9회에서는 지난주 딸 나혜진과 33년만 첫 가족여행을 떠난 나한일, 유혜영이 본격적인 재결합 의사를 드러낸다.

무엇보다 나한일과 유혜영의 재회 일등 공신인 딸 나혜진은 두 사람의 재결합에 대해 적극적인 응원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33년만의 첫 가족여행 이튿날, 나한일과 둘만의 시간을 가진 나혜진은 “유혜영의 마음을 잘 모르겠다”는 고민을 털어놓은 아빠에게 “내가 보기에 엄마가 아빠를 생각하는 마음이 깊다”며 “엄마가 약혼반지, 목걸이를 가지고 있던 것처럼 어제도 아빠가 만들어준 꽃시계가 다 시들었는데도 끼고 있었다”고 해 나한일을 감동케 했다. 더불어 나혜진은 “지금은 내가 엄마 옆에 있지만 노후에는 엄마 , 아빠가 함께였으면 좋겠다”면서 눈시울을 붉혀 재결합을 바라는 그의 속마음을 전했다.

딸의 속내를 들은 나한일은 현실적으로 재결합을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음을 고백했다. 나한일은 “세 식구가 거주할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나름대로 준비 중이고, 오래 걸리진 않을 거다”라며 재결합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그런가 하면 나한일은 유혜영에게 재회 기념으로 ‘은혼식’을 제안해 관심을 모았다. “엄마에게 그동안 미안했던 일들을 앞으로 좋은 기억으로 덮어줘라”라는 딸의 조언대로 유혜영에게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특별한 데이트를 준비한 것. 나한일은 유혜영과 함께 핫플레이스에서 커플 신발 쇼핑을 하는가 하면 볼링과 한강 피크닉까지 요즘 젊은 커플들의 데이트를 즐겼다.

또한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나한일은 유혜영에게 아직도 웨딩드레스를 입고 싶은 마음을 가지고 있냐고 물으며 ‘은혼식’에 대한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더욱이 나한일이 유혜영에게 “지금 이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하자 유혜영은 “좋다”라고 대답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장소와 드레스 등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 두 사람의 은혼식이 과연 무사히 치러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지난주 33년만의 첫 가족여행으로 시청자들의 감동을 이끈 나한일과 유혜영이 은혼식을 예고해 또 한 번 눈물샘을 자극하게 될 것”이라며 “격동의 세월 뒤 서로를 조금씩 이해하게 된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이야기가 담길 9회를 꼭 본방 사수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2’는 오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TV 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