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20:48
스포츠

'팔로세비치 멀티골' FC서울, 제주에 3-1 역전승...FA컵 8강 진출 [서울W:스코어]

기사입력 2022.05.25 21:20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김정현 기자) FC서울이 역전에 성공하며 8강에 진출했다. 

FC서울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FA컵 2022 4라운드 맞대결에서 3-1로 승리했다. 서울은 제주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서울은 4-1-4-1 전형으로 나섰다. 양한빈 골키퍼를 비롯해 고광민, 오스마르, 이상민, 윤종규가 수비를 구성했다. 조지훈이 홀로 수비를 보호했고 2선엔 권성윤과 임민혁, 팔로세비치, 강성진, 최전방엔 조영욱이 공격에 나섰다. 벤치에는 박동진, 김신진, 황인범, 기성용, 강상희, 김진야, 백종범(GK)이 준비했다. 

제주는 3-4-3 전형으로 맞섰다. 김동준 골키퍼를 비롯해 김경재, 김오규, 이지솔이 수비를 책임졌다. 윙백은 정운과 조성준이 맡았고 중원은 최영준과 김봉수가 지켰다. 최전방엔 제르소와 주민규, 링이 득점을 노렸다. 벤치에는 유연수(GK), 이정문, 우민걸, 김명순, 안현범, 한종우, 김주공이 준비했다.

제주가 강한 압박으로 서울을 몰아세운 뒤 역습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서울은 전반 8분 윤종규의 크로스를 임민혁이 달려들며 헤더로 연결했고 왼쪽으로 빗나갔다. 

제주가 먼저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23분 왼쪽 측면에서 정운의 침투패스로 주민규가 뒷공간 돌파에 성공했다. 주민규는 침착하게 양한빈 다리 사이로 향하는 슈팅을 성공시켰다. 

서울은 25분 조지훈이 먼 거리에서 중거리 슛을 시도했고 수비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윗그물을 출렁였다. 이어 30분엔 강성진이 박스 안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김동준이 몸을 던져 막았다. 

서울은 측면을 지속적으로 공략했다. 40분엔 조영욱이 뒷공간 침투 이후 크로스를 시도했다. 강성진이 크로스를 받기 위해 중앙으로 돌파를 시도했고 수비 발에 걸려 넘어졌지만, 파울은 선언되지 않았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함께 아쉬움을 남긴 조지훈을 빼고 기성용을 투입해 수비 강화에 나섰다. 기성용의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2분 만에 기성용의 전진패스를 받은 조영욱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서울은 결국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9분 역습 과정에서 오른쪽에서 올라온 강성진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헤더로 연결했고 김동준 골키퍼가 막았다. 흐른 세컨 볼을 팔로세비치가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곧바로 역전골이 터졌다. 후반 12분 오른쪽 하프 스페이스에서 로빙 패스를 이어받은 조영욱이 재치 있는 방향 전환 컨트롤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먼 쪽 골문으로 밀어 넣어 역전골을 터뜨렸다. 

서울은 리드를 벌릴 기회를 얻었다. 후반 21분 조영욱이 수비 뒷공간 침투에 성공해 단독 기회를 얻었다. 그는 로빙슛을 시도했고 김동준 골키퍼가 손으로 쳤지만, 공이 골문 쪽으로 향했다. 김동준은 끝까지 뛰어가 볼을 쳐냈고 조영욱의 재차 슈팅은 수비 태클에 걸렸다. 

후반 30분엔 교체 투입된 김진야의 빠른 돌파에 이어 팔로세비치의 감각적인 뒷발 마무리로 격차를 벌리는 데 성공했다. 서울은 제주의 반격을 끝까지 막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