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14:10
스포츠

환호성 '폭발'...'PL 득점왕' 손흥민, 골든부츠 품에 안고 금의환향

기사입력 2022.05.24 17:15


(엑스포츠뉴스 인천공항, 김정현 기자)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귀국했다.

손흥민이 2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오후 5시 경 입국장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장 내에선 환호성이 터졌고 팬들은 ‘손흥민’을 연호했다.

손흥민은 흰색 티셔츠와 청바지 차림으로 팬들에게 인사했다. 그는 환한 미소로 취재진과 팬들에게 인사한 뒤 곧바로 차량으로 이동했다.

손흥민은 전날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최종라운드에서 멀티 골을 터뜨려 5-0 대승에 기여했다. 토트넘은 승점 3점을 얻어 3년 만에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34경기 23골을 기록,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동률을 이뤄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다. 이는 아시아 선수의 유럽 5대 리그(프리미어리그, 라리가, 분데스리가, 세리에A, 리그1) 역대 최초의 득점왕 기록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34경기 23골 7도움, 공격 포인트 도합 30개를 기록하며 자신의 커리어 하이 시즌을 새롭게 경신했다. 최고의 시즌을 보낸 그는 이날 귀국해 개인 일정을 소화한다. 개인 훈련을 비롯해 광고 촬영 등 바쁜 시간을 보내고 오는 30일 파주 NFC에 입소한다. 

손흥민은 6월 진행되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A매치 일정 소화에 나선다. 한국은 2일 브라질, 6일 칠레, 10일 파라과이, 그리고 아직 정해지지 않은 14일 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타이틀을 달고 네이마르(PSG), 필리페 쿠티뉴(아스톤 빌라), 호드리구,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이상 레알 마드리드) 등 유명 선수들과 맞대결을 치른다. 

사진=인천공항, 고아라 기자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