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3 15:33
스포츠

'세계랭킹 1위' 조코비치, 伊 인터내셔널 우승…시즌 첫 트로피

기사입력 2022.05.16 11:15 / 기사수정 2022.05.16 12:06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테니스 남자 단식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5·세르비아)가 올 시즌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조코비치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ATP 투어 마스터스 1000시리즈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단식 결승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세계랭킹 5위·그리스)를 2-0(6-0 7-6<7-5>)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 준결승에서 조코비치는 세계랭킹 10위 카스페르 루드(노르웨이)를 제압하고 남자 테니스 사상 5번째로 1000승을 달성했고, 기세를 이어 결승에서 왕좌의 자리에 올랐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 통산 38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이는 1000시리즈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이다. 2위는 36회 우승 기록을 보유한 라파엘 나달(스페인).

조코비치는 지난 1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였던 호주 오픈에 참여하지 못하는 아픔을 겪었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인해 출전 불가 통보를 받은 것. 조코비치는 호주 정부 연방의 반대를 무릅쓰고 참가를 위해 법정 다툼까지 벌였으나 끝내 출전이 불발됐다. 이후 미국 BNP 파리바 오픈과 마이애미 오픈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여기에 자국에서 열린 세르비아 오픈에서 준우승에 머물렀고, 직전 대회였던 마드리드 오픈에서는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조코비치는 이번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에서 정상에 오르며 올해 초에 겪었던 설움을 모두 날렸다.

세계랭킹 1위의 위엄을 드러낸 조코비치는 오는 22일에 개막하는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 사냥에 나선다.

사진=AP/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