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22:15

"홍석천 나락 보내겠다" A씨, 김상혁 고소 예고

기사입력 2022.03.10 10:11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홍석천에게 협박 DM을 보냈던 네티즌 A씨가 김상혁을 상대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8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양이 혐오, 강제 아웃팅, 착한 척하는 위선자 이런 내용으로 저를 나락으로 보내버리겠다"는 내용의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네티즌 A씨는 홍석천에게 자신의 고양이 SNS 계정 팔로우를 부탁했다. 홍석천이 이를 거절하자 A씨는 "(홍석천이) DM 다 읽고 도움도 주고 답장하고 위선 방송했다"며 "고양이 혐오로 나락 가자"며 홍석천에게 협박성 DM을 보냈다.

앞서 DM을 통해 사람들을 상담해주던 한 홍석천은 "불면증을 얻었고 손목에 터널 증후군을 앓고 있다. 이제 그만둬야지 다짐하면서도 혹시나 어린 소수자 동생들이 극단적 선택을 할까봐 손 못 놓고 있는데. 이젠 그마저도 못할 상황에 놓이게 되어버렸다. 선택하고 결정해야할 때다. 일단은 내가 좀 살아야겠다"라고 호소했다.

또 A씨가 언급한 '강제 아웃팅'에 대해서는 "故 김인혁 선수는 동성애자도 아니고 제가 그걸 언급한 적도 없다. 제가 알고있는 몇가지 사실들에 이야기할 수도 없고 전 그저 아픈 동생을 못지킨 선배로서 슬프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할 뿐"이라며 "저와 친하다고 해서, 제곁에 있다고 해서 모두가 동성애자는 아닐 텐데 그런 오해들, 공격들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상혁은 "허위로 남 인생 망가트릴려면 니 인생도 걸어라… 개놈아 형 힘내요"라고 댓글을 남기며 분노했다. 그러자 A씨는 "허위가 아니고 다 팩트"라며 "모욕죄로 고소합니다! 돈 많이 준비하세요! 쉽게 합의 안 합니다~ 합의금 많이 주세요"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씨는 "연예인의 인기 일반을 상대로 저격글을 작성하고 잘한 건 쏙 빼고 화나서 보낸 매장 dm만 공개해 매도하여 얼굴도 모르는 사람에게 잘못도 없이 욕 먹고, 연예인 김상혁 씨께서 친히 쌍욕을. 돈 벌었어요. 이게 연예인 갑질 아닌가요? 인간 갑질 그 자체"라고 격분했다.

한편, 8일 엑스포츠뉴스와 나눈 단독 인터뷰에서 홍석천은 수많은 악성 DM을 고소하지 않는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홍석천은 "나름대로 해결방법이 있다고 생각했다. 이런 게 얼마나 잘못된 행동인 걸 깨달았으면 좋겠다. 내 피드를 볼 거고 보통 사람들의 의견을 볼 거 아니냐. 자기가 과하게 반응을 했다는 걸 인지하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