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0 09: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철벽 수비에 '택배패스'까지 장착...빅리그가 노리는 이유 '증명' [WC최종예선]

기사입력 2022.01.28 00:17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수비에서는 물론이고 환상적인 롱패스로 기회를 만드는 김민재의 활약이 악조건 속에서도 빛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승점 3점을 추가해 17점이 됐고 본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대표팀은 논두렁이 된 경기장 잔디 탓에 제대로 경기 운영을 하기 어려웠다. 여기에 가끔 나오는 레바논의 날카로운 전진에 위협을 받기도 했다. 그럴 때마다 김민재의 수비력이 빛났다. 

190cm의 키에 엄청난 체격을 자랑하는 김민재는 상당한 스피드까지 갖춰 레바논의 공격진을 오히려 압도했다. 수비에서는 김민재의 존재감은 엄청났다. 그는 공중볼 경합을 네 차례 시도해 모두 성공시켰고 일반 볼 경합에서도 7번 중 6번이나 성공했다. 태클 역시 1회, 클리어링 2회, 인터셉트 1회 등 레바논을 상대로 철벽 수비를 펼쳤다. 

이 뿐만 아니라 김민재의 롱패스가 대표팀 공격의 하나의 루트로 작용했다. 정상적이지 않은 논두렁 잔디 탓에 대표팀은 이날 원톱 대신 투톱을 내세웠고 롱패스를 통해 공격진으로 전진을 시도했다. 이때 김민재의 발끝이 빛났다. 

전반 24분 하프라인 근처에 있던 김민재는 단 한 번의 롱패스로 곧바로 전진한 김진수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비록 김진수가 수비를 앞데 두고 슈팅을 때리지 못하며 기회가 무산됐지만, 김민재가 시도한 단 한 번의 롱패스가 곧바로 슈팅 기회까지 연결되는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이 롱패스를 비롯해 김민재는 총 5번의 롱패스를 성공했고 총 75번의 패스를 성공시켰다. 특히 상대 진영으로 향하는 패스의 정확도가 84.8%로 높은 정확성을 자랑했다. 

후방에서 수비와 공격 전개를 함께 시도한 김민재는 든든한 파트너 김영권과 함께 2021년 3월 한일전 0-3 패배 이후 대한민국 대표팀의 12경기 무패 행진과 이 기간에 무실점 경기를 8경기째로 늘렸다.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 터키 페네르바체로 이적해 곧바로 터키 쉬페르리그 최고의 센터백 중 한 명으로 급부상했다. 이미 지난 여름 이적시장부터 이번 겨울 이적시장까지 김민재를 향해 관심을 보이는 유럽 빅리그 팀들이 줄을 잇고 있다. 유벤투스, 나폴리(이상 이탈리아), 토트넘 홋스퍼, 에버튼(이상 잉글랜드) 등 여러 팀들이 관심을 보이거나 리스트에 그를 올려두고 있다. 그는 악조건에서도 자신의 경기력을 기복없이 유지하면서 대표팀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도왔다. 

한편 대표팀은 이제 UAE로 건너가 오는 2월 1일 시리아와의 최종예선 A조 8차전을 치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