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겸손한 '라스칼' 김광희 "나는 LCK 탑 라이너 중 5위…리신, 잘하면 좋은 챔" [LCK]

기사입력 2022.01.19 23:0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라스칼' 김광희가 연승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  

19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KT 대 한화생명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KT는 한화생명을 2대0으로 격파하며 소중한 1승을 기록했다. 게임 도 중 어려웠던 순간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김광희의 활약이 돋보였다. 

아칼리와 리신으로 캐리를 맡은 김광희.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최근에 다 이겨서 너무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단독 POG를 차지한 그는 "1세트 끝나고 표정은 잘 모르겠고 졸려서 멍 때리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광희는 본인의 기량이 올라왔냐는 질문에 "지금 괜찮게 하는 것 같다. 팀원들이 잘해준다. 그래서 더 돋보이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LCK 탑 라이너들 중에서 5등이라 밝힌 김광희. 그는 "진짜 내 실력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메타에서 탑 영향에 대해 "탑-정글에서 싸움이 잘 안나서 영향력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김광희는 코르키 픽에 대해선 "우리가 완벽하게 잘하면 대처법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자신있게 풀었다"며 "코르키는 우리도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카드다"고 강조했다.

터보 화공 탱크를 간 아칼리. 김광희는 "솔랭에서 한 판 해봤는데 괜찮았고 게임 시작 전에 팀원들도 좋다고 해서 가게 됐다. 탱킹도 되면서 딜도 잘 나온다"고 

김광희는 2세트 탑 리신 픽에 "픽보고 뭐하지 생각하다 리신이 보여서 했다"며 "리신은 개인적으로 잘하면 좋은 챔피언이다"고 설명했다.

다음 경기에서 농심과 만나는 KT. 김광희는 "되게 잘하는 팀이다. 그에 못지 않게 잘 준비하겠다"며 "팬들 덕분에 경기력이 많이 올랐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진=박지영 기자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