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6 20: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댄스 공연에 특별한 선물까지…오직 팬들을 위한 대축제 [KBL 올스타전]

기사입력 2022.01.16 19:00


(엑스포츠뉴스 대구, 박윤서 기자) 오직 팬들만을 위한 축제의 장이었다. KBL 올스타전이 2년 만에 팬들을 찾아왔다.

KBL은 16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개최했다. 이날 3300명 관중이 객석을 가득 채우며 체육관을 뜨겁게 달궜다.

오후 1시 30분부터 선수들과 팬들이 소통할 수 있는 장외 이벤트가 열리며 행사가 시작됐다. 이후 선수들은 경기가 시작되기 전 소개 시간에 각자 준비한 댄스를 짧게 선보이며 팬들의 흥을 돋궜다.

본 경기에서도 깜짝 이벤트는 이어졌다. 1쿼터 허웅, 허훈 형제의 아버지 허재 전 감독이 특별 심판으로 등장했다. 허재 심판은 허웅과 허훈에게 유독 타이트한 판정을 내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2쿼터에는 팀 허훈의 공격 도중 '오징어게임'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이 시작되며 허훈이 허웅을 상대로 아이솔레이션 공격을 펼쳤다.

덩크 콘테스트도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결선을 시작하기 앞서 용산고 여준석이 특별 게스트로 참여했고 특유의 탄력을 앞세워 덩크슛을 작렬했다. 이어 '베이비 헐크' 하윤기가 헐크 옷을 입고 나타나며 멋진 덩크슛들을 연달아 성공했다. 오마리 스펠맨도 차원이 다른 덩크슛을 선보이며 뛰어난 운동신경을 입증했다. 하윤기와 스펠맨은 덩크왕에 등극했다.

발목 상태가 온전치 못한 최준용은 덩크 콘테스트에 불참했다. 미안한 마음을 느낀 최준용은 관중에게 자신이 착용하고 있던 농구화를 선물했다. 게다가 무릎 부상 투혼을 발휘한 클리프 알렉산더도 팬을 위해 선뜻 자신의 농구화를 벗으며 관중에게 전달했다.

이날의 백미는 선수들의 댄스 공연이었다. 1쿼터 종료 직전 작전 타임때 루키 4인방 이우석, 이정현, 하윤기, 이원석이 '크블 얼라즈'를 결성해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에 맞춰 춤을 선보였다. 3쿼터가 끝난 뒤에는 '스트릿 크블 파이터'가 열렸고 허웅 크루와 허훈 크루가 댄스 대결을 펼쳤다. 허웅, 박찬희, 이대성, 김선형으로 구성된 허웅 크루는 '2PM'의 '우리집'에 맞춰 댄스를 선보였다. 이에 맞서 허훈 크루는 허훈, 최준용, 이정현, 양홍석으로 팀을 꾸렸고 '엑소'의 '러브샷'을 선곡해 실력을 과시했다. 

대구에서 처음 열린 KBL 올스타전은 성황리에 마쳤다. 올스타전을 찾은 팬들은 다양한 이벤트에 즐거움을 느끼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사진=대구, 고아라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