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7 14: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정해인 "'밥누나'=연애♥ 경험으로 연기…썸 탈 때 감정" (바달집3)[종합]

기사입력 2021.12.31 10:0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정해인이 '밥 잘 사주는 누나' 속 연기가 경험담이라고 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이하 '바달집3')에서는 정해인이 출연해 성동일, 김희원, 공명과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이날 배우 정해인은 '바퀴 달린 집3'에 도착하자마자 일을 도왔다. 김희원은 "그동안 뭐하고 살았냐"고 안부를 물었고 정해인은 "진짜 쉼 없이 달려왔다. 한 달 이상 작품을 쉬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언급하자 정해인은 "사실 그전부터 너무 달려와서 이렇게 오랫동안 쉰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희원은 정해인에게 "먹고 싶은 거 먹고 하고 싶은 거 하면 된다"라며 함께 출연했던 작품을 떠올렸다. 정해인은 "그때 이선균 선배님이랑 같이 액션스쿨 다니고 그러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은 "얘가 나한테 죽는 장면이었다. 검술 장면을 찍는데 해인이 손가락이 칼 사이에 끼어버린 거다. 다친 것밖에 기억이 안 난다. 영화도 기억이 안 난다"고 전했다.

정해인은 "그때 사색이 된 선배님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 큰 이상은 없었다. 돌아와서 바로 고기 사주셨다"며 웃었다.

김희원은 "그 고깃집 옆에서 지금 촬영을 한다. 볼 때마다 '해인이랑 같이 온 고깃집인데'라고 생각한다. 얘 다친 생각만 하면 깜짝 놀란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정해인은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정해인은 김치전을 태워 당황하는가 하면, 성동일의 등장에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 후 자리로 돌아온 김희원은 정해인을 보며 "정말 동안이다. 미소년이다"라며 정해인이 출연했던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언급했다.

김희원은 "제목도 참 잘 썼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지 않나. 다 밥 사주고 싶게 생겼다"라며 정해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대해 "아무래도 저한테 많이 감사한 작품이다. 많이 알아봐주시고 좋아해주시니까. 자전거 타는 장면도 기억에 남는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희원은 "나도 봤다. 자전거 장면이 정말 묘한 느낌이 있다. 혼자 왔다 갔다 하는데 꼬시는 느낌이 들었다. 아슬아슬하고 짜릿짜릿했다"라고 설명했다.

성동일은 "실제로 그런 경험이 있어서 그렇게 한 거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정해인은 "그럼요. 연애할 때 다 그렇지 않나. 초반에 설레고 알아갈 때, 썸 탈 때의 그런 감정이다"라고 답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