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6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빨강 구두' 황동주, 선우재덕X소이현 부녀 관계 알았다 '충격' [종합]

기사입력 2021.12.02 20:31 / 기사수정 2021.12.02 20:34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빨강 구두' 황동주가 선우재덕과 소이현의 관계를 알게 됐다.

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권주형(황동주 분)이 모든 진실을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젬마(소이현)은 대표 취임식에서 "엄마를 뛰어넘는 디자이너가 됐다. 로라 구두를 글로벌 디자인으로 만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고, 민희경(최명길)은 김젬마를 노려보다가 뛰쳐나갔다.  

민희경은 권혁상(선우재덕)에게 "권주형이 다 꾸민 일이야. 김젬마를 대표 자리에 앉히고. 당신은 뭐 한 거예요?"라고 따졌고, 대표실에 들어온 권주형은 "로라 구두도 능력 있는 전문 경영인에게 맡겨야죠"라며 웃었다.

민희경은 "여자에 미쳐도 그럴 순 없다"라고 했고, 권혁상은 권주형에게 "당장 김젬마 잘라. 안 그러면 너도 자를 거야"라고 협박했지만 권주형은 "저도 아버지와 똑같은 최대 주주입니다. 잊으셨어요?"라며 코웃음쳤다.

김젬마는 로라 구두 대표실에 들어와 자리에 앉아 민희경에게 모욕 당했던 일을 떠올렸다. 

윤기석(박윤재)이 들어왔고 "넌 자격 충분해. 잘할 수 있을 거야. 이만 가볼게. 잘 지내"라고 김젬마를 다독이며 그와 악수했다.

이때 민희경이 들어와 "권주형이랑 결혼하겠다더니 첫 번째 남자랑 또 비밀리에 만나고 있니?"라고 말했고, 윤기석은 "함부로 말하지 마시죠. 민희경 대표님. 아니, 전 대표님"이라며 민희경을 도발하고는 나갔다.

민희경은 김젬마에게 "네가 로라 구두 대표? 대표가 뭔지, 무슨 일을 하는 건지 알고 있니?"라고 물었고 김젬마는 "나쁜 짓 하는 자리가 아닌 건 안다. 내가 말했죠. 당신이 가지고 있는 거 다 빼앗겠다고. 기분이 어떠세요?"라고 말했다.

민희경은 "나쁜 년"이라고 외치며 김제마의 멱살을 잡았지만 이를 발견한 권주형이 민희경을 말리며 "회사에서 뭐 하시는 거예요. 짐 다 빼버리기 전에 얼른 나가세요"라고 경고했다.

권수연(최영완)은 민희경이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고 김젬마가 대표가 됐다는 소식을 듣고 권주형을 찾아가 "그러면 안 된다. 민희경이 이뤄놓은 것까지 무시할 수 있냐"라고 말했지만 권주형은 "나쁜 짓을 한 것도 용서해라? 난 고모가 내 편인 줄 알았는데, 새어머니 편이네요"라고 답했다. 

집으로 향한 권수연은 민희경을 위로하려 했지만 민희경은 "값싼 동정"이라며 이를 거절했다. 이때 권주형과 권혁상이 들어왔고 권주형은 "축하 파티를 하자"라고 말했다.

민희경은 "당장 내 집에서 나가"라고 했지만 권주형은 "아직도 모르겠냐. 여긴 내 집이다"라고 민희경을 도발했고, 민희경은 결국 권주형의 뺨을 때렸다.

분노한 권주형은 민희경을 밀쳤고, 권혁상은 "네 어머니한테 뭐 하는 짓이야. 당장 사과해"라며 소리쳤다. 하지만 권주형이 이를 거절하자 권혁상은 그의 얼굴을 주먹으로 쳤다.

권주형은 "김젬마랑 결혼하면 아버지를 가만히 두지 않겠다"라고 했고, 이에 민희경은 "젬마는 내 딸!"이라며 사실을 알리려 했지만 권혁상이 "그만해!"라며 그를 말렸다. 

권혁상은 민희경에게 "당신 미쳤어? 주형이가 우리 비밀 알면 어쩌려고 그래"라고 했지만 민희경은 "권주형, 이미 아는 것 같아. 일부러 그러는 것 같아"라고 말했다. 


권혁상은 "그보다 최 이사(반효정)이 이상해. 당신은 알지? 말해봐, 무슨 이유인지. 그래야 당신을 도울 수 있어"라며 민희경을 설득했고 민희경은 "최 이사, 잃어버린 아들 찾았대요. 근데 그 잃어버린 아들이 바로 김정국이에요. 그 아들이 제 전 남편 김정국이라고요. 내가 김정국 배신한 거 알고 복수하려고 젬마를 대표 자리 앉힌 걸지도 몰라. 로라를 통째로 집어삼키려고 작정하고"라고 전했다.

충격 받은 권혁상이 "그럼 그 사고는? 우리가 사고내서 김정국이 죽었다는 건?"이라고 묻자 민희경은 "언젠가 알게 되겠죠. 김젬마가 입을 열면"이라고 말했다.

권혁상은 부엌에서 물을 마시며 '김젬마가 입을 열면? 김젬마가 입을 열면 안 되는데. 김젬마를 없앴어야 했어'라며 주먹을 꽉 쥐었다.

책상을 치우던 권혁상은 비서에게 "뭐가 이렇게 많냐"라며 책상을 치울 것을 부탁한 뒤 회장실을 나갔고, 비서는 그의 책상 위에 유전자 결과지를 놓았다.

민희경의 사무실에 들어간 권주형은 책상 위에 놓인 유전자 검사지를 보고 권혁상과 김젬마의 유전자가 일치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권주형은 '말도 안 돼. 김젬마가 아버지 딸이라고?'라고 생각하며 충격에 빠졌다. 민희경은 여 팀장에게 전화를 걸어 "서류를 못 보지 못했냐"라고 물었지만, 여 팀장은 권주형의 지시를 받고 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민희경은 '민희경, 대체 뭐야. 이게 뭐냐고'라고 생각하며 분노했다. 그는 "말도 안 돼. 이렇게 끝날 수는 없어"라고 되뇌다가 보안실에게 전화를 받았다. 

보안실 관계자는 "저번에 부탁하신 CCTV 영상 다시 준비했는데 어떻게 할까요?"라고 물었고, 민희경은 "내 이메일로 보내줘요"라고 부탁했다. 

이메일을 확인한 민희경은 CCTV 속 여 팀장의 모습을 발견하고 "여 팀장, 너였어?"라며 충격에 빠졌다. 민희경은 과거 노트북을 떨어뜨렸던 여 팀장의 모습을 회상하며 "그래. 그때 바꿔치기 했던 거야. 여 팀장, 그년이!"라며 분노했다. 

민희경은 여 팀장을 집으로 불렀고, 권주형은 여 팀장이 사무실을 나가자 유전자 검사 결과지를 다시 확인하며 '이 기막힌 비밀을 감춰? 어쩌지?'라며 고민에 빠졌다. 

민희경은 집에 온 여 팀장의 뺨을 치며 "왜 그랬어. 말해봐 당장! 내 오른팔이라 믿었는데 다른 사람도 아닌, 네가 날 배신해? 이유가 뭐야. 날 배신한 이유가 뭐냐고!"라고 물었다.

여 팀장은 "홍 집사님. 홍철수. 그분이 제 아버지십니다"라고 밝혔고, 민희경은 "스파이가 얼마나 중범죄인지 모르냐"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 팀장은 "제가 증거를 남겼을 것 같아요? 헛수고 하지 마세요, 대표님"이라며 나갔고, 민희경은 울며 자신의 머리를 뜯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