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5 02: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韓 탁구 새 역사' 장우진-임종훈, 세계선수권 男 복식 결승 진출

기사입력 2021.11.29 10:21 / 기사수정 2021.11.29 10:22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장우진(국군체육부대)-임종훈(KGC인삼공사)이 한국 탁구의 새 역사를 썼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복식에서 사상 첫 복식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장우진-임종훈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휴스턴 조지 R. 브라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ITTF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 남자 복식 준결승에서 일본의 숙적 토가미 슌스케-우다 유키야를 3-1(8-11, 11-4, 11-9, 11-7)로 꺾었다. 장우진의 오른손과 임종훈의 왼손이 원활한 호흡을 이루며 패기로 맞선 상대를 제압했다.

지난 10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장우진-임종훈은 토가미-우다에게 1-3으로 패하며 우승을 빼앗긴 아픔이 있다. 이번 대회에서도 첫 판을 먼저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평정심을 유지하며 경기에 집중했고 곧바로 역전을 일궈냈다. 마지막이 된 4세트에서 임종훈의 본능적인 톱스핀에 대한 토가미의 반구가 네트를 맞고 튕기자 두 선수는 두 손을 치켜 올리며 크게 환호했다. 장우진-임종훈은 이번 대회에서 설욕에 성공했다.

장우진-임종훈의 결승 진출은 한국 남자 탁구 사상 첫 ‘역사’다. 한국 남자 탁구는 개인복식에서 지금까지 모두 동메달 8개를 기록 중이다. 1987년 뉴델리 대회에서 안재형-유남규가 차지한 동메달이 첫 입상이었고, 2017년 뒤셀도르프 대회에서 이상수-정영식의 동메달이 가장 최근 입상이었다. 하지만 결승에 진출한 전례는 없었다. 이번 대회에서 새 역사가 만들어졌다.

장우진-임종훈의 선전은 이번 대회 초, 중반 부진했던 남자 탁구의 희망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깊다. 이번 대회 한국 남자 탁구는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임종훈이 16강에 오른 게 개인단식 최고 성적이었고, 장우진(국군체육부대)과 안재현, 이상수(이상 삼성생명) 등 기대를 모았던 에이스들이 줄줄이 초반에 탈락했다. 복식만이 희망의 끈으로 남아있었고, 마침내 최고의 낭보를 전하면서 막판 한국팀의 분위기가 살아났다. 장우진-임종훈이 힘을 합쳐 위기의 한국 탁구를 구해낸 격이다.

장우진-임종훈은 경기 직후 진행된 ITTF와의 인터뷰에서 “아시아선수권 결승에서 진 상대에게 설욕해서 기쁘다. 남은 경기도 잘 준비해서 금메달을 따고 싶다”면서 "현지에 계신 한인 분들이 워낙 잘 돌봐주셔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는 것 같다. 꼭 더 큰 기쁨을 드리고 싶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장우진-임종훈의 결승 상대는 중국의 린 가오위엔-량 징쿤이다. 장우진-임종훈은 “어느 조가 올라오더라도 금메달을 목표로 뛰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남자복식 결승전은 이번 대회 마지막 날인 30일 새벽 4시 50분에 열린다.

사진=대한탁구협회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