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7 15: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 일정 공개…태극마크의 주인공은?

기사입력 2021.11.25 12:55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한국e스포츠협회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대해 공개했다. 

25일 서울 마포구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서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이하 OCA)와 아시아e스포츠연맹(이하 AESF)이 공동으로 준비하는 '로드 투 아시안게임 2022' 캠페인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로드 투 아시안게임 2022'는 AESF가 항저우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선정된 e스포츠의 지속발전을 위해 2022년 9월까지 진행하는 캠페인이다. 

이날 세바스찬 라우(Sebastian Lau) 사무총장, 조용만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이 직접 참석했고 헤이더 파르만(Haider Farman) OCA 스포츠 국장, 유승민 IOC 선수위원 등이 영상을 통해 축사를 보냈다. 

또한 넥슨,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크래프톤, 퍼펙트월드, EA, LCK 등 종목사 관계자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AESF는 아시안게임 본선 진출팀 및 지역별 시드 배정을 결정하기 위해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될 국가별 대표팀 선발구조와 아시안게임 지역 예선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대회 종목, 대표팀 선발 과정, 대회 구조, e스포츠 선수들과 팬, e스포츠 관련 종사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캠페인 전략이 공개했다.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은 총 8개로 아레나 오브 발러, 아시안 게임버전, 도타2, 몽삼국2, EA 스포츠 피파, 하스스톤, 리그오브레전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아시안 게임 버전, 스트리트 파이터 V다. 이외에도 시범 종목에는 AESF 로봇 마스터즈와 AESF VR 스포츠가 포함됐다. 

AESF 측은 "최대한 많은 나라에서 선수들이 e스포츠 종목에 나올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며 NOC와 우리 회원국 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중점을 둘 것"을 강조했다.  

대표팀 선정의 경우 한국e스포츠협회의 도움을 받아 45개국 지역에 도입할 예정이다. 약 5개의 아시아 지역을 나눴고 각 지역별 예선 경기를 통해 본선 조추첨이 이뤄질 예정이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대한민국 e스포츠 국가대표 선발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대한체육회 규정에 맞춰 국가대표 선수단 구성을 위해 경기력향상위원회가 구성된다. 이 위원회는 종목별 소위원회와 상임위원회로 구성되어, 선수 및 지도자 선발 과정을 총괄하고 선수단 지원 및 운영을 관리감독 하게 된다. 

국가대표 선수단 구성은 종목별 생태계, 활성도, 등록선수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며 외주 전문가의 추가 검토가 이뤄진다. 이후 상임위 검토 및 참가종목추천을 진행, 협회장 최종 승인까지 거치게 된다.

지도자선발의 경우 대한체육회 규정에 맞춰 종목별 공개채용이 진행된다. 종목별 감독 코치, 트레이너가 채용 예정이다. 이어 선발규정에 따라 전문성, 도덕성, 지도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다. 서류심사, 종목 소위 면접을 거쳐 상임위원회에 추천되며 상임위원회 면접을 통해 최종 후보를 선정 및 보고, 마지막으로 협회장의 최종 승인으로 지도자가 선발된다.

선수선발 경우 종목별 감독 선임 후 선수선발을 위한 종목별 소위가 개최된다. 이어 종목별 선수 선발 방식 및 규모 의결이 이뤄지고 이는 상임위에 보고된다. 의결 내용에 따른 선수 선발 상임위 제출 후 협회장에게 보고, 협회장 최종 승인 후 선발 결과를 공지한다.

협회는 e스포츠 국가대표 선수단을 지원하기 위한 선수등록제도, 행정지원, 국가대표 전용 훈련센터 운영, 평가전 등 경기력 향상 지원 계획도 함께 밝혔다.

대한민국 e스포츠 국가대표 선발일정은 올 12월 참가종목 및 참가규모를 확정한 뒤, 2022년 2월 지역 예선 출전을 위한 선수단 선발을 진행한다. 지역 예선은 2022년 3월~5월에 진행되며, 5월 말 최종 엔트리 제출이 완료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e스포츠협회와 대한체육회 간 공동 마케팅 프로그램 협약체결식도 함께 진행됐다. 조용만 대한체육회 사무총장과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은 e스포츠를 매개로 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 발전에 이바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국가e스포츠협회가 맺은 최초의 공동마케팅 협업이기도 하다.

조용만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은 "e스포츠는 최근 국제적으로 스포츠로서 가치를 인정받고 있으며, 국제올림픽위원회에서도 e스포츠와 협력 방안을 적극 모색 중이다. 이번 아시안게임은 e스포츠의 위상제고 뿐만 아니라 e스포츠가 이제 명실상부한 스포츠 종목의 하나로 기존 스포츠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대한체육회도 한국e스포츠협회와 함께 e스포츠의 우수성을 지속적으로 확산시키고 선수 양성과 더불어 나아가 공정하고 즐거운 e스포츠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은 "e스포츠가 아시안게임으로 향하는 첫 여정을 한국, e스포츠의 역사를 기록한 e스포츠명예의전당에서 발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아시아 올림픽평의회와 아시아e스포츠연맹, 대한체육회와 함께, 전 아시아인이 함께 e스포츠를 즐기고 화합을 이룰 수 있도록 조력하겠다. 동시에 한국 e스포츠가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선전할 수 있도록 규정 수립, 선수 선발, 대표팀 훈련 등 전 과정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