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30 23: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예린♥' 윤주만, 딸 육아 쉽지 않네…"하루 됐는데 너무 힘들다"

기사입력 2021.11.25 07:16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산후조리원에서 집에 온 지 하루 된 윤주만이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윤주만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태리야 울지 마 잠 좀 자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윤주만의 딸 태리가 담겼다. 눈도 제대로 뜨지 못 하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냈다. 산후조리원 생활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온 윤주만은 "하루 됐는데 너무 힘들다"라며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윤주만은 아내 김예린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윤주만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