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3 19: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유명 유튜버, 김종국 저격…약물 의혹 제기

기사입력 2021.11.05 08:45 / 기사수정 2021.11.05 17:0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유명 해외 유튜버가 김종국을 향한 뜬금없는 '저격'으로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31일, 해외 헬스 유튜버 겸 보디빌더 그렉 듀셋(Greg Doucette)이 유튜브 영상을 통해 가수 김종국을 저격했다.

구독자 126만 명을 보유한 그렉 듀셋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꾸준히 게재한 'Natty or Not' 콘텐츠를 통해 김종국을 언급했다. 해당 콘텐츠 설명에 따르면 그렉 듀셋은 피트니스 업계 종사자와 할리우드 스타들의 몸이 진짜인지 아닌지, 즉 불법 약물을 사용해 몸을 키웠는지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를 밝히고 있다.

그렉 듀셋은 영상 초반 김종국의 나이와 몸의 상태,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 대해 말했다. 그렉 듀셋은 김종국에 대해 "20년 이상 운동을 이어왔고 2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가지고 있다. 때문에 김종국은 헬스 트레이너 자격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종국은 45세의 나이에도 꾸준히 대회에 나가는 선수처럼 운동한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1996년부터 2016년까지 김종국의 사진을 보며 "최근까지도 몸이 좋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렉 듀셋은 "45세에는 25세, 35세의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을 따라갈 수 없다"며 "그는 엄청난 피지컬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이유로 그렉 듀셋은 김종국이 약물을 복용했을 거라고 추측했다.

그는 "100만 달러를 건다거나 누가 내 머리에 총을 겨누고 그가 '내추럴'인지 아닌지 물으면 나는 '로이더'라고 답할 것이다"라고 말하며 확신에 찬 모습을 보였다. 로이더란 스테로이더를 일컫는 말로 불법 약물을 사용해 근육을 키운 사람이라는 뜻이다.

그렉 듀셋은 "45세의 나이에 약물을 사용하지 않고 김종국 같은 몸을 가지기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은 조회수 11만 회를 넘으며 국내외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해외 누리꾼들은 "이 사람이 45살이라고? 30대로 보인다", "그는 언제나 운동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국내 커뮤니티에서도 "김종국이 평소에 어떻게 사는지 모르는 듯", "하긴 놀랄만도", "100만 달러 줘야겠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김종국은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 중이며 개인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을 통해 운동 비법을 전하고 있다.

사진=그렉 듀셋 유튜브 채널, 엑스포츠뉴스 DB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