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8 20: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원더우먼' 이하늬X이원근, 복잡미묘 스킨십…삼각관계 시작되나

기사입력 2021.10.14 09:36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원더우먼’ 이하늬, 이상윤, 이원근이 포장마차 앞에서 복잡미묘한 분위기를 드리우고 있는 ‘짧은 엇갈림’ 현장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속을 뻥 뚫어주는 사이다 폭격과 설렘지수를 높이는 로맨스, 14년 전 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까지 쫄깃하고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순간 최고 시청률 20% 돌파, 주간 미니시리즈 부동의 1위를 지키며 신드롬급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와 한승욱(이상윤)의 로맨스가 본격 가동되면서 설렘이 폭발했지만, 모든 기억을 되찾은 조연주가 아버지 강명국(정인기)이 한승욱의 아버지를 죽게 한 방화살인범이라는 잔혹한 과거사에 혼란을 느끼는 엔딩으로 안타까움을 돋웠다.

이런 가운데 이하늬와 이상윤, 이원근이 심상치 않은 삼각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짧은 엇갈림’ 현장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중앙지검 앞 포장마차에서 술을 기울이고 있는 조연주와 안유준(이원근)의 모습을 한승욱이 목격하는 장면. 포장마차에 마주 앉은 조연주는 안유준의 손을 잡은 채 애잔하면서 쓸쓸한 눈빛을 드리우고, 안유준 역시 조연주를 보며 생각에 잠긴 듯 깊은 눈빛을 드러낸다.

이때 포장마차를 지나던 한승욱이 안유준의 손을 잡고 있는 조연주를 보고는 놀란 기색과 함께 굳은 표정을 내비치고 있는 터. 세 남녀의 미묘한 삼각관계가 과연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엇갈리는 로맨스의 향방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하늬, 이상윤, 이원근은 이번 ‘짧은 엇갈림’ 촬영에서 고밀도 감성 열연은 물론, 짙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호흡으로 현장을 이끌었다. 먼저 본 촬영 전 천천히 감정을 다잡아간 이하늬와 이원근은 극중 복잡한 심경을 토로하는 조연주와 이를 걱정하고 측은해하는 안유준의 감정선을 고스란히 표현해내며 안타까움을 드리웠다. 또한 이상윤은 표정, 눈빛, 시선 하나하나 작은 감정의 변화까지 느껴지는 디테일한 표현으로 여운을 더했다.

제작진은 “이하늬, 이상윤, 이원근은 어떤 장면이든 항상 놀라운 케미와 시너지로 장면을 가득 채우는 배우들”이라며 “세 사람의 로맨스가 더욱 깊어질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원 더 우먼’ 9회는 오는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원더우먼'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