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9 03: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쵸비' 정지훈 "다음 세대는 쇼메이커와 캐니언이 이끌 것" [롤드컵]

기사입력 2021.10.13 22:0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쵸비' 정지훈이 RNG전 패배에 대해 솔직한 피드백을 전했다.

13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3일차 C조 RNG 대 한화생명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한화생명은 RNG에게 거세게 반격했지만 끝내 승리하지는 못했다. 이로써 한화생명은 1승 2패로 그룹스테이지 3일차 경기를 모두 마감했다.

정지훈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인터뷰에서 "팀원들끼리 서로 이야기가 안 맞고 합도 안 맞다보니 게임이 무너지고 있다. 그런 점을 피드백해서 보완해야 할 것 같다"며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RNG전 패배 원인에 대해 "내가 바텀에서 2대 1로 버티는 것이 불가능했다. 그 당시 아예 쭉 빠져 있었어야 했는데 거기서 잘못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플레이-인을 거쳐 그룹 스테이지까지 치르고 있는 정지훈. 그는 개인적으로 개선할 점이 많다고 강조했다. "개선할 부분은 받아드리고 변화 하는게 주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타잔, 바이퍼 등 예전 함께 뛰었던 그리핀 선수들이 현재 롤드컵에 많이 진출해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지훈은 "다들 롤드컵 올 만큼 잘하고 있는 것 같아 좋다. 따로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정지훈은 '쵸비생명'이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캐리력이 높다는 반응에 대해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롤 E스포츠를 이끌어 갈 다음 세대 선수로 쇼메이커와 캐니언을 꼽았다. 그는 "쇼메이커는 당연히 들어갈 것 같고 캐니언 선수도 그렇다"고 전했다. 

사진= 라이엇 게임즈 공식 방송 캡처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