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07:10
연예

'너는 나의 봄' 서현진, 숨겨왔던 아픈 기억 떠올린 사건은?

기사입력 2021.06.29 10:08 / 기사수정 2021.06.29 10:13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너는 나의 봄' 서현진이 숨겨왔던 아픈 기억을 떠올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7월 5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너는 나의 봄이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작사가이자 tvN 드라마 '풍선껌'에서 감수성 짙은 필력을 선보인 이미나 작가와 '더 킹-영원의 군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섬세한 연출의 정지현 감독의 연출로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믿보배' 서현진과 김동욱, 윤박, 남규리 등이 의기투합해 높은 관심을 부르고 있다.

서현진은 극 중 어린 시절 잠시 머물렀던 강릉의 한 여관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며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강다정 역을 맡았다. 아픈 상처를 극복하고 행복하고 싶은 강다정 캐릭터를 진정성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29일 '너는 나의 봄' 측은 강다정이 과거 홀로 선 채 숨겨뒀던 아픈 기억을 떠올리는 '묵음 정지 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에는 극 중 강다정이 현관문을 막으려는 듯 등을 대고 서 있는 장면이 담겨있다. 문 안에서 돌아서 나오던 강다정은 누군가에게 팔을 붙잡히고, 강다정은 순간 멈칫하며 굳어 버린 모습이다. 그대로 걸어 나온 강다정은 문에 기댄 채로 다양한 감정이 뒤섞인 눈빛을 드리운다. 과연 강다정이 망연자실한 눈빛과 촉촉해진 눈망울을 드러낸 사연은 무엇일지, 강다정의 아픔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서현진은 걱정과 연민, 회한 등 복잡다단한 감정이 교차하는 이 장면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그녀는 촬영이 진행되는 내내 문에 기댄 그대로 감독의 디렉팅을 들으면서 조용하고 차분하게 강다정의 감정에 몰입해나갔다. 이어 서현진은 진폭이 큰 감정선을 눌러 담은, 농도 짙은 내면 연기로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서현진은 연기를 향한 뜨거운 열의와 집념이 각별한, 연기에 진심인 배우"라며 "서현진은 이제까지 맡은 캐릭터와는 다른 강다정 역을 연구하고 해석해 몰입감을 최고조로 이끌어내고 있다. 서현진의 혼연일체 열연이 빛을 뿜어낼 '너는 나의 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너는 나의 봄'은 7월 5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tvN '너는 나의 봄'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