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9:27
연예

곽동연·최예빈, '新농벤져스' 백종원 요리 먹방→요리 연구 대결 (맛남의광장)[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6.18 06:45 / 기사수정 2021.06.18 08:44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곽동연과 최예빈이 먹방을 선보인 데 이어 곤드레 요리 연구 대결에 나섰다.

17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최예빈이 농벤져스 新멤버 대표로 백종원, 양세형과 함께 정선 곤드레 농가를 찾았다.

곤드레 농가에 도착한 최예빈은 백종원과 양세형 옆에서 곤드레에 대한 질문을 아끼지 않으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밝은 표정으로 곤드레 수확을 도왔다. 곤드레 농민은 최예빈이 누구인지 아냐는 질문에 "하은별 씨"라고 대답해 '펜트 하우스'의 유명세를 실감하게 했다.

곤드레 농가 농민은 펜트 하우스 성대모사로 모두를 즐겁게 만들었다. 최예빈은 "비슷하신 것 같다"고 말했고, 백종원은 "하은별은 나빠도 최예빈은 착하다"고 말했다.

곤드레 농가 측에서는 세 사람을 위해 곤드레 새참을 준비했다. 삶은 생곤드레 무침과 곤드레밥과 된장 등 다양한 음식을 맛본 백종원은 "곤드레가 맛있구나. 식감이 좋다"고 감탄했다. 양세형과 최예빈 또한 "맛있다. 담백하다", "하나도 안 질기다"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맛남 연구소에 도착한 백종원과 농벤져스는 곤드레 요리 연구에 임했다. 백종원은 곤드레 국밥을 요리했다. 최예빈은 "백종원 선생님의 요리를 처음 먹어 본다"며 유독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이 "파를 볶아 달라"고 부탁하자 곽동연은 누구보다 먼저 "제가 하겠다"고 나섰다.

백종원의 곤드레 국밥을 맛본 최예빈은 "진짜 대박"이라고 연신 감탄했고, 국물에 밥을 말아 먹으며 제대로 된 먹방을 선보였다. 곽동연은 "원래 국 먹을 때 건더기는 많이 안 먹는 편인데, 이건 식감이 좋아서 먹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곽동연과 최예빈은 곤드레를 주제로 요리 연구를 준비해 왔다. 곽동연은 "자취생들도 쉽게 해 먹을 수 있도록 곤드레전을 준비했다"고 밝혔고, 최예빈은 "곤드레와 에그 베네딕트를 합친 곤드레그 베네딕트를 준비했다"며 "시금치 대신 곤드레를 사용해서 페스토도 만들어 봤다"고 덧붙였다.

곽동연과 최예빈을 지켜보던 양세형은 "둘이 요리하는 성향이 완전 다르다"고 말했다. 수란이 필요한 최예빈을 위해 백종원과 양세형은 수란을 만들며 꿀팁을 전수했다. 우여곡절 끝에 최예빈과 곽동연의 요리가 완성됐다.

백종원은 최예빈의 곤드레그 베네딕트를 맛본 뒤 특히 홀란다이즈 소스를 칭찬했다. "양식과 곤드레게 어울린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백종원은 곤드레전을 맛본 뒤에는 "곤드레와 전이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체험 메뉴로는 곤드레전이 선정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