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9 23: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의혹…폭로자 A씨 "폭언·패드립 당했다" [전문]

기사입력 2021.02.22 22:49 / 기사수정 2021.02.22 22:5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현진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누리꾼 A씨는 22일 오후, 한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스트레이 키즈 황현진 학교 폭력 폭로'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글에 앞서 A씨는 "저는 이 이야기를 그 어느 곳에도 업로드 한 적이 없으며, 현재 올린 글이 최초 게시물임을 명확하게 밝힌다"고 말했다.

A씨는 현진과 중학교 동창이자 같은 반 학우였다며 "저는 학교 폭력을 당한 사람이며 앞서 말한 것처럼 아이돌이 될 거란 생각은 하지도 못해 마땅한 증거를 모아두지 못했으며 그저 학교 인증과 제 기억 그리고 친구들의 증언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황현진이 학급 단톡에서 악감정을 가지고 저를 왕따시키려 말했던 이유는 두 가지였다"며 "첫 번째는 ‘맨 뒷자리였던 제가 뒷문을 닫으라고 시키는 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하루는 급식 배분을 한 후 급식의 양이 부족해 급식 당번이었던 제 친구가 정량의 급식을 받지 못하여 비교적 많이 받은 저와 함께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급식의 양이 부족한 친구와 함께 밥을 나누어 먹었다’라는 사실을 배제한 채 ‘너가 급식을 많이 받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너 때문에 다른 애들이 급식을 못 먹는다’라며 비난과 조롱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위의 두 가지 이유를 기반으로 중학교 2학년, 학년 말 겨울 쯤 제가 없던 학급 단톡방에 초대를 하더니 황현진을 비롯한 다수의 남학생이 저에게 ‘__ 같다, 엄마가 없어서 저모양이다’라는 등의 폭언, 성희롱, 패드립을 하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A씨는 그 이후 이유 없는 조롱, 눈치, 시비 등이 진행되었으며 사건 당일 카톡 뿐만 아니라 카카오스토리에 황현진을 선두로 저를 모욕하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현진이 데뷔한 이후 TV에 나올 때마다 저는 그때의 이유 없는 비난과 조롱이 다시금 들리는 것 같았고 제가 그 기억을 결국 지우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며 직접적인 사과를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A씨는 해당 글과 함께 중학교 졸업장과 다른 친구와 나눈 카톡 캡처 등을 공개했다. 해당 캡처 속 A씨의 친구 B씨는 "너가 기억하는 거 좀 얘기해줄 수 있어?"라는 질문에 "그때 애들이 단톡방에서 뭐라고 해서 너가 전화해서 만나자고 했더니 못 나간다고 했던 거 기억난다"고 답해 이목을 모았다.

이하 A씨 폭로글 전문.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온라인 커뮤니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