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3:37
연예

"자녀계획? 2남 1녀"…양준혁♥박현선, 19살 차 예비부부의 고민 ('언니한텐') [종합]

기사입력 2020.10.22 22:18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양준혁, 박현선 예비부부가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결혼 전 고민을 이야기했다.

22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이하 '언니한텐')에는 전 야구선수 양준혁과 예비신부 박현선이 출연했다.

양준혁과 19살 차이가 나는 박현선은 양준혁의 '짠돌이 면모'를 폭로했다. 박현선은 "저도 몰랐는데 100억 자산가라고 하더라. 그래도 오빠한테 100억 있냐고 물어봤더니 '없어 보이는 것보다 있어보이는 게 낫다면서 100억 있다'고 하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현선은 "오빠랑 연애하면서 지갑을 보든 옷을 보든 어디에 돈을 쓰는지 모르겠더라. 식비에 돈을 많이 쓴다"고 덧붙였다.

또 박현선은 결혼 예단 또한 자개 반지 하나를 받았다며 "다이아 반지를 껴봤는데 너무 예쁘더라. 오빠가 10년 후에 해준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양준혁은 "해줄 수 있는데 한 번 끼고 마는 거 아니냐. 꼭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현선은 "저희는 가락시장을 많이 간다. 정말 많이 시킨다"며 "제 생일날은 랍스터를 먹자고 약속을 하긴 했으나, 분위기 있는 레스토랑이 아니라 가락시장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가락시장을 고집한다는 양준혁은 "제가 직접 장을 본다. 같이 가면서 되게 재밌어해서 잘 데리고 다닌다"고 변명했다.

또 "제가 꽃을 정말 좋아한다. 오빠가 욕 먹을 수도 있는데 조르고 졸라서 시들지 않는 LED 꽃을 받았다"고 말해 MC들의 한숨을 자아냈다.

생활비를 위해 카드를 함께 쓰고 있는 예비 부부. 장보기에 10만원을 썼다는 정현선에게 화를 냈다는 양준혁은 "내용을 봤는데 좀 필요가 없어 보이더라. 그냥 눈에 보이면 계획성 없이 사버린다. 통이 크다"고 토로했다.

이어 "죽으면 다 네 건데" 발언에 대해 양준혁은 "미래에 대해 걱정이 많다"며 "아기도 키워야 하지 않겠냐. 자녀계획도 짰다. 2남 1녀 정도"라고 밝혔다. 박현선 또한 "제가 아기를 너무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또 양준혁은 "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로 상황이 좀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양준혁 씨가 하고 싶어서 하는 일인데, 현선 씨가 받아야 할 사랑과 몫이 있지 않나. 현선 씨는 사랑만 보고 가는 건데 아내를 생각하는 마음이 조금은..."이라고 조언했다.

이에 박현선은 양준혁의 손을 꼭 잡으며 "내 일 내려놓고 오빠 가게 일 도와주러 앞장선 거 아냐"며 "저는 사실 공부를 하던 중이었는데, 가게에 좀 더 마음이 가서 하게 됐다. 그런데 월급이 안 나온다"고 말했다.

양준혁은 "가게 사정이 어려웠다. 매출이 하나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부부상담 전문가 이주은은 "정말 솔직하게 이야기해도 되냐. 두 분 다 이야기를 들을 마음이 없어 보인다. 커플 상담이 필요해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적 상태를 말씀드리면, 평생 한 팀이 되어야 하고 동등해야 신뢰를 가질 수 있는데, 경제적으로 투명하지 않은 느낌을 받으면 신뢰가 지속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하주원은 "제가 짠순이라서 양준혁 씨 입장이 이해가 됐다. 짠돌이로서 최선을 다해 사랑을 하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변호사 오수진은 "신부님은 금전적인 부분 빼면 다 만족하시는 것 같다. 신랑님도 많은 부분에서 완벽하신 것 같다"며 "신부님께서 손편지를 좋아하신다고 하셨는데, 부부 사이에 작은 약속을 정해보셨으면 좋겠다. 경제적 가이드를 만들어보셨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에 양준혁은 박현선에게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저도 뒤에서 다 뒷바라지 해주고 싶다"며 "카드 팍팍 써!"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100명의 아이들을 키우는데 어깨가 얼마나 무섭겠냐. 사랑에 아무리 빠져도 남편은 슈퍼맨이 아니다. 그리고 남편도 슈퍼맨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축하를 전했다.

스페셜 언니 정윤정 또한 "너무 축하드린다. 근데 아이 계획은 꼭 한 명 낳아보신 후에 결정하셨으면 좋겠다. 너무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현선은 "오빠에게 보탬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고, 양준혁은 "가족이 제일 우선이더라. 우리 현선이를 더 많이 생각하고 신경 쓰겠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