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3 14:17
연예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패혈증으로 중태…현빈 충격 [종합]

기사입력 2020.02.15 22:49

임수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이 중태에 빠졌다. 

1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5화에서는 조철강(오만석 분)이 자신이 처한 현실을 깨달았다.

이날 조철강은 자신의 상사로부터 리정혁을 한국에서 죽이지 않으면 북한으로 돌아올 수 없다는 이메일을 받게 되었고, 그 순간 자신 앞에 나타난 리정혁(현빈)을 보며 화들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거기에 뒤이어 달려온 국정원 직원들이 무기를 버리지 않으면 저격하겠다고 소리쳤고, 조철강은 "갈등되느냐. 그래 고귀하신 리정혁이 이런 데서 죽을 수는 없을 거다"라는 비아냥거림과 함께 자신이 가지고 있던 총으로 리정혁을 향해 쏘았다.

조철강이 리정혁에게 총을 쏘자 그 순간 국정원의 직원들은 조철강에게 총을 쏘았고, 총에 맞은 조청강은 "넌 이제 못 간다. 네 아버지가 네 형이 죽었을 때, 왜 끝까지 파해치지 않았겠느냐. 끝까지 파고들면 거기에 네 아버지가 있을거니까. 너는 나랑 같다. 더는 갈 곳이 없다. 위로 가도 여기서 체포되어도. 너 때문에 네 부모는 죽는다. 그러니까 같이 가자. 동무 "라는 유언을 남긴 채 숨을 거두었다.



결국 리정혁은 국정원에 곧바로 체포되었고, 리정혁의 부대원 역시 전부 붙잡혔다. 이에 윤세리는 부대원들의 체포 장면을 지켜보며 자신을 데려가 줄 것을 요청했고, 부대원들은 처음 가보는 국정원에 대해 알지 못해 잔뜩 겁먹는 반응을 보이며 먹는 것과 입는 것, 국정원 직원들의 행동 하나하나에 예민하게 굴었다.

이후 리정혁은 국정원 직원에게 자신이 남에온 이유는 재벌인 윤세리를 포섭하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 이 이야기를 듣게 된 윤세리는 "말도 안 된다. 그 사람 지금 거짓말하고 있다. 남으라고 회유한 적 없다. 처음부터 끝까지 나 보내려고 최선을 다했다. 그럴 필요도, 의무도 없는데 목숨 걸고 지켰다. 포섭하려고 이용하려고 한 적도 없고, 말씀드렸다시피 조철강이 나를 죽인다며 북한에서 내려왔고, 리정혁씨는 범죄를 저지르고 내려온 조철강을 잡으려고 내려온 거다"라고 반박했지만, 리정혁은 완강했다.



이어진 대질심문에서 "잘 들어라. 당신도 이미 알겠지만, 내 아버지는 조선인민국 총정치국장이다. 그럼 내가 사사로운 인정 때문에 당신을 돕고 숨겼다고 생각하느냐. 처음 당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았다면 내게는 이유가 생겼다"라고 주장했던 것. 이 일로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은 윤세리는 취조실을 나와 곧장 쓰러졌고, 급격한 패혈증으로 인해 중환자실로 가게 됐다.

시간이 지날수록 윤세리의 상태는 더욱 나빠졌다. 이 소식을 듣게 된 리정혁은 충격에 휩싸였고, 국정원 직원은 "이렇게 감당하지 못할 거였으면서 그렇게까지 했느냐"라고 말했다. 결국 국정원으로는 윤세리의 상태가 정말 심각하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리정혁은 곧장 병원으로 달려가 혼수상태에 빠져 있는 윤세리의 모습을 바라봤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누군가의 심장이 멎는 기계 소리가 들려 마지막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임수연 기자 ls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