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1:43
연예

'마이웨이' 김병조 "눈 잃었지만 지혜 얻어"…열정 가득 학자의 삶[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1.25 06:40 / 기사수정 2019.01.25 01:12

박소희 기자

[엑스포츠뉴스 박소희 인턴기자] 김병조가 열정 가득한 학자로서의 삶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80년대 인기 코미디언 김병조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병조는 연예계 은퇴에 대해 "사람들은 타의로 은퇴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자의로 은퇴를 결정했다"며 "방송과 강의를 하면서 방송의 비중은 줄이고 강의의 비중을 늘려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1987년 6월 10일 전당대회가 있던 날, 담당자가 개그 공연을 부탁했고 밤새 고민을 거듭하며 대본을 작성해갔다"며 "그런데 담당자가 마지막에 다른 당을 비꼬는 투의 개그를 요구했다. 방송이 아니었기에 괜찮을 거라 생각해 부탁을 들어줬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그의 발언은 고스란히 신문 기사를 통해 나갔고, 그는 "방송 퇴출 요구는 물론, 가족들까지 협박을 받게 돼 어쩔 수 없이 가족들과 흩어져 살게 됐다"고 밝혔다.

방송 은퇴 이후 학자의 길을 걸으며 한 대학에서 명심보감 강의를 하는 김병조. 그는 "아버지가 명심보감 한학자셨다. 그래서 명심보감을 알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대학교에서 내 능력을 알아보고 강의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는 강사로서의 삶을 위해 한쪽 눈을 포기했다고. 그는 "중심성 망막출혈로 실명위기가 왔다. 의사 선생님은 시력을 살리려고 애썼는데 어려웠다"며 "시신경을 제거하거나 진통제를 맞아야 했는데, 진통제를 맞고는 강의를 할 수 없다고 판단해 실명을 택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실명 후 인생을 다시 보게 됐다"며 "이걸 강의 소재로 삼기도 한다. 잃는 게 있음 얻는 것도 있다. 나는 눈을 잃었지만 지혜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방송 은퇴 이후 학자의 길을 걸으며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그는 제작진과의 마지막 인터뷰에서 "인생을 되돌아보면 나는 굉장히 복 받은 사람이다"고 고백해 감동을 선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방송화면

박소희 기자 shp640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