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19 11: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상류사회' 수애 "베드신, 부담스러운 부분 있었지만 격려하며 촬영" (인터뷰)

기사입력 2018.08.22 15:08 / 기사수정 2018.08.22 15:2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수애가 '상류사회' 개봉을 앞둔 소감과 극 중 베드신 등을 언급했다.

수애는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상류사회'(감독 변혁) 인터뷰에서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상류사회'에서 수애는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 역을 연기했다. 원하는 것을 거머쥘 수 있다면 물불 가리지 않는 인물답게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드러내며 더 높은 세계로의 진입을 위해 매사 당당하게 행동한다.

특히 영화 속에서 수애는 베드신도 마다하지 않는 도전으로 눈길을 모은다. 이날 수애는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서로 많이 격려하면서 촬영했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기술시사회에 이어 언론시사회까지 완성된 영화를 두 번을 봤는데, 시나리오대로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이었다.

또 수애는 영화 속에서 부부로 함께 호흡한 박해일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는 부분에 있어서 멘토같은 지점이 많았다. 편하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눴었는데, 조금 더 나아가서 (박)해일 오빠가 도와주신 부분이 많았다. '조금 더 디테일하게 얘기를 나눠보자'고 해서 많은 말을 나눴고, 부담이 되는 신도 많았지만 서로 많이 격려하면서 촬영했었다"고 덧붙였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8월 29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