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1 14: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키워드는 성장'…빅톤의 더 청량해진 '아이덴티티' (종합)

기사입력 2017.08.23 17:15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빅톤이 '성장'이라는 키워드와 함께 돌아왔다. 

23일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그룹 빅톤의 세 번째 미니앨범 'IDENTITY(아이덴티티)'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빅톤은 약 5개월 만에 내놓는 새 앨범 '아이덴티티'를 통해 빅톤 만의 정체성을 더욱 더 확고하게 드러낼 예정이다. 타이틀곡 '말도 안돼'를 비롯해 총 5곡을 담았다. 트로피컬부터 힙합, 발라드 등 다양한 색채를 빅톤 만의 분위기로 선보인다. 

빅톤은 첫 곡으로 'FLOWER'를 선보였다. 따스한 봄날과 어울리는 사운드에 솔직하고 풋풋한 가사가 돋보이는 곡으로, 빅톤의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을 어필했다. 정수빈은 "멜로디가 요즘 날씨에 듣기 좋은 것 같고 재치있는 가사가 좋은 거 같아서 추천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말도 안돼'는 프로듀싱팀 범이냥이가 참여한 곡이다. 빅톤과 '아무렇지 않은 척', 'EYEZ EYEZ'에 이어 다시 만난 것. 뭄바톤 리듬과 시원한 트로피컬 신스 사운드로 담아낸 곡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가 자신을 좋아하고 있는 것을 알게 된 뒤의 설렘을 녹여냈다. 빅톤이 갖고 있는 특유의 청량함을 강조했다. 

빅톤이 강조하는 자신들만의 강점은 '청량함'이다. 최병찬은 "퍼포먼스가 강하고 남자다움이 강한데 빅톤만의 색깔은 청량함"이라며 "많이 하지 않는 청량함, 풋풋함"이라고 전했다. 강승식은 가족같은 분위기가 돋보이는 팀워크라고 덧붙였다. 임세준은 "다양한 콘셉트에 맞게 음악적 색도 어느 한 장르에 국한되어있지 않고 빅톤만의 색을 곡으로 표현하는 것이 음악적 정체성"이라고 힘줘 말했다. 

특히 수빈은 "멤버들이 랩메이킹을 계속 하고 한승우가 작곡에 참여했다. 이런 성장해나가는 모습도 정체성의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빅톤이 정립한 '아이덴티티' 중 하나는 성장이라는 것. 데뷔 때보다 더 성장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한승우는 "1집부터 작사, 작곡에 참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런 부분에 있어 음악적으로 자신감이 있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이번 '말도 안돼' 편곡 과정에서도 빅톤 만의 색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는 후문이다. 

어느덧 세 번째 미니앨범을 발표한 이들은 무대에서도 더욱 여유가 있었다. 도한세는 "예전에는 무대에 대한 압박감이 있었는데 이제는 노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아서 좋다"며 허각 또한 같은 조언을 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이번 앨범의 목표는 빅톤을 더 알리는 것. 허찬은 "조금 더 빅톤이 알려졌으면 좋겠고 자유로움과 청량함을 모두가 알아주시고 인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거창한 목표 대신 빅톤은 '차트인'과 빅톤을 알리는 것을 밝혔다. '청량돌'이라는 확고한 아이덴티티를 갖고 있는 빅톤이 목표대로 대중에게 더 깊이 각인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을 끈다. 

한편 빅톤은 23일 정오 '아이덴티티'를 공개한데 이어 오는 24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