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07: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거짓 암 투병' 최성봉, 10억 후원금 환불?…잠적→SNS 비공개 전환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10.20 08:50 / 기사수정 2021.10.20 08:52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이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최성봉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있던 후원 계좌 정보를 지우고 이메일로 대체했다. 환자복을 입고 후원을 부탁하던 일부 게시글도 삭제하고, 팔로잉하던 모든 계정을 언팔로우 이후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거짓 암 투병' 논란이 일자 지난 12일 최성봉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악플에 시달리며 우울과 공황장애, 극단적 선택 충동이 느껴졌다"라며 "이제 제 운명은 여기까지라고 본다"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구조 대원이 출동해 최성봉을 제지하는 모습으로 영상은 끝이 났다.

같은날 최성봉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후원금을 돌려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드릴 것"이라고 사과한 바 있다. 그러면서 "현재 갖고 있는 돈은 6만 5480원이다. 어떻게든 마련해 후원금을 드리고 떠나겠다"고 약속했다.

해당 게시글 댓글로 팬들이 '거짓 암 투병'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최성봉은 아무런 대응 없이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후 담당 매니저와도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전립선암, 갑상선 저하증, 갑상선암 투병 등으로 생사를 오가면서도 가수의 꿈을 이어갔다고 알려진 최성봉. 자신의 꿈을 응원해달라며 10억 클라우드 펀딩을 진행하기도 했다. 1차 펀딩 진행 후, 불거진 의혹 때문에 현재는 펀딩이 취소된 상황이다.

최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의 이진호는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을 제기했다. 이진호는 최성봉의 진단서가 허위라며 "최근 3년 동안 진료 받은 기록이 없다"고 주장했다. 근거로 이진호는 최성봉이 입고 있는 환자복이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제품이라고 밝혔다. 이에 최성봉은 환자복을 보고 병원에 찾아오는 일을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또 이진호는 최성봉이 "사치가 심한 사람"이라며 외제차를 자가로 몰고 여자친구에게 외제차 선물을 했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최성봉이 유흥업소 단골이라는 제보를 들었다. 그의 큰손 행보 때문에 유흥업소에서 꽤나 유명한 인물이다"라고 폭로했다.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