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5 18: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성인배우 소영 "친언니, 보이스피싱으로 감옥에…가족 분쟁 심해"(심야신당)[종합]

기사입력 2021.09.25 14:0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성인배우로 활동 중인 소영이 '심야신당'을 찾아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놨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 코너에서는 성인배우 소영이 출연했다.

소영은 자신을 "성인 배우"라고 소개하며 "우연치 않게 방송국 재연배우로 활동했었다. 배우 사이트가 있는데 거기에 19IP라고 쓰여 있는게 궁금해서 연락을 했더니 약간 그런 거라는 얘기를 하고 거기서 또 소개를 받아가지고 MIB19라는 기획사 소속으로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배우이자 무속인으로 활동하는 정호근은 "가족들이 항상 가슴 속 아픔이고 화가 되고 분노가 되고 창피함이 되는 것 같다. 그래서 마음 속이 더 아프고 저리고 어떨 때는 피가 거꾸로 솟아서 대사까지 까먹을 정도일 것"이라고 소영에 대해 이야기했다.

소영은 "가족과의 분쟁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호근은 "감빵 운이라는 것이 교도소, 법정 싸움 이런 것이 일어날 수 있다는 건데, 까딱하면 안 가 안 가 하더라도 가게 될 수 있는 운이니 만큼 아주 조심해야겠다"고 조언했다.

이에 소영은 "지금 친언니가 감옥에 있다. 그 문제 때문에 가족간의 분쟁이 너무 크다"고 털어놨다.

이어 "언니는 보이스피싱에 연루됐다. 처음에는 몰랐는데 나중에는 알게 됐을 거다. (보이스피싱이라는 것이) 딱 보이지 않나. 보이스피싱을 해서 가짜 명품 시계를 운반해주고 돈을 받고 본사에 돈을 언니 이름으로 입금 하고, 이런 식으로 두 세 달을 하다가 현행범으로 잡혔다"고 덧붙였다.

소영은 "뒤늦게서야 알았다. 수감돼서 2년 6개월 형을 받았는데 근데 문제는 (언니가) 그 전에 터트려 놓은 것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소영은 "언니가 어머니 명의로 대출을 많이 받았다. 아버지가 모르시기 때문에 몰래 수습을 해야 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푸하하TV '심야신당'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